한국영화 100년→100명 감독→100초 영화→100편 제작
입력 : 2019-04-17 11:54:52 수정 : 2019-04-17 13:10:50
[뉴스토마토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순수 국내 자본으로 만들어진 첫 번째 영화 의리적 구토’(1919)를 기점으로 한 한국영화 100년 역사가 올해를 맞이하게 됐다. 영화진흥위원회가 이를 기념하기 위해 한국영화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조명할 다양한 사업을 추진 발표했다.
 
17일 오전 서울 종로 서울 아트시네마 3층에서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경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이장호-장미희 공동 위원장, 오석근 영진위 위원장 겸 추진위 부위원장, 유인택 부위원장, 안성기 홍보위원이 참석했다. 추진위원회는 공동위원장 두 명, 부위원장 두 명 그리고 당연직과 추천직을 포함한 위원 전체 20(영화인)으로 구성됐다.
 
(좌로부터) 안성기 홍보위원, 장미희 공동위원장, 이장호 감독 공동위원장, 유인택 부위원장, 오석근 부위원장. 사진/뉴스토마토
 
이날 행사에선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사업의 큰 틀이 공개됐다. 가장 큰 행사는 오는 10 26일과 2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예정된 한국영화 100년 기념 축하행사이다. 이틀간 행사에선 일반 시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전시 및 한국영화음악 축제가 진행된다. 국내 최초의 영화 의리적 구토를 모티브로 한 기념공연과 영화 촬영 현장 재현 타임 캡슐 봉인식 기념 영상 상영 등도 이뤄진다.
 
이어 한국 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기념 영상 제작도 주목된다. 한국영화 감독 100인이 한국 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100초짜리 영상 100편을 제작하게 된다. 연출을 맡은 감독 100인은 남성과 여성 감독을 정확하게 50명씩 선정된다. 완성된 영상은 기념행사와 온라인을 통해 상영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의 총 연출은 민규동 감독이 맡는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 다큐멘터리 제작도 진행된다. 한국 영화 100년 역사의 주요한 사건과 인물 등을 중심으로 과거 현재를 분석하고 미래 100년을 전망하는 시리즈 영상이 될 예정이다. 추진 방식은 방송 매체와 연계한 시리즈로 제작될 것이며 방송 매체 공개 및 온라인 상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영화 100년 기념 학술-출판도 이뤄진다. 오는 10월 중으로 전 세계 각국의 한국영화학자와 신진 연구자 관련 학자들이 모인 국제 학술 대회인 한국영화 100년을 품다’(가제)가 계획 중이다. ‘한국영화 100 100으로 이름이 붙여진 사업도 눈길을 끈다. 한국영화 100년 역사 속 100가지 주요 장면과 사건을 영상-카드뉴스 형태로 제작해 온라인에 공개되는 사업이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단행본 출판물도 이뤄지게 된다. 이어 한국영화 100년 인명 사전 제작도 계획 중이다.
 
이외에 한국영화 100년 기념 디지털 복원사업도 추진된다. 한국영화 100년 역사에서 중요한 필름영화를 발굴해 디지털(4K, 2K) 복원 추진이 이뤄진다. 여기에 남북문화교류 활성화에 따른 영화 분야 교류 추진 시 북한에 현존 가능성이 높은 이만희 감독의 만추’, 춘사 나운규의 아리랑도 발굴 복원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우정사업본부와 함께 한국영화 100년 기념 우표 발행은 오는 10 25일 발행이 확정됐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