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이노베이션 센터' 운영
CEO 직속 조직…씽크탱크 역할
입력 : 2019-04-16 15:43:33 수정 : 2019-04-16 15:43:33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신한생명은 최고경영자(CEO) 직속 조직인 '이노베이션 센터'를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노베이션 센터는 지난달 취임한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의 경영방침에 따른 것이다. 앞서 성 사장은 지난달 취임식에서 '리딩 컴퍼니'라는 목표의 토대 구축을 위한 다섯 가지 경영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에 신설한 '이노베이션 센터'는 경영 방향을 추진함에 있어 씽크탱크 역할을 하게 된다.
 
이노베이션 센터의 구성원은 총 36명이다. 이중 11명은 센터에 항시 상주하며, 25명은 현재 직무와 겸직하며 상황에 따라 유기적으로 협업한다. 또한 성대규 사장과 직원들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도록 집무실이 있는 층에 사무공간을 배치했다. 이곳은 일반 직원들도 부담 없이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도록 자율과 소통 기반의 열린 공간으로 운영된다.
 
이노베이션 센터 산하에는 두 개의 SAQ를 운영한다. SAQ는 신한생명에서 운영중인 애자일(Agile) 조직 형태를 말하며, 신속한 실행(Speed), 민첩성(Agility), 순발력(Quickness)을 의미한다. 리더스마인드SAQ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한다. 조직문화의 혁신 부문도 담당한다.
인슈테크SAQ는 고객에게 인슈테크 기반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상품설계, 마케팅, 보험금 심사 및 지급에 이르기까지 프로세스 전반에 접목하는 데 주력한다.
 
성대규 사장은 "이번에 신설한 이노베이션 센터는 신한생명만의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인슈테크를 선도하는 보험사로 도약하는데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직원들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언제든지 이노베이션 센터에 아이디어를 제언해 주면 신한생명의 혁신적인 성장에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대규(왼쪽 두번째) 신한생명 사장이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직원들과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생명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