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도시재생 뉴딜)뉴딜사업 200곳서 '속도', 지역내수 '마중물' 기대
도시재생위, 상반기 22곳 선정…사업계획 위주 평가, 2023년까지 1.4조 투입
입력 : 2019-04-08 20:00:00 수정 : 2019-04-08 20: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올해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22곳을 최종 선정했다. 이에 따라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는 약 200곳으로 늘어난다. 특히 올해 3년차를 맞는 도시재생 사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뉴딜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8일 제16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2019년도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우선 정부는 2023년까지 이번에 선정된 22곳의 사업지에 총 1조4000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국비와 지방비를 합친 뉴딜 사업비로 3900억원, 부처 연계사업비 2900억원, 공기업 및 민간투자 4700억원, 지자체 자체 사업비 22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넣는다. 
 
선정된 사업 유형은 경제적 효과가 큰 '중규모 사업'과 노후 저층 주거지를 정비하는 '소규모 사업'으로 나뉜다. 정부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지역의 혁신거점 공간 조성을 활성화하고, 지역 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심시가지형은 20만㎡ 내외 규모로 국비 150억원을 지원한다. 사업 기간은 5년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 소규모 사업은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등으로 5만~15만㎡ 규모, 국비 50억~100억원을 투입한다.
 
표/뉴스토마토.
 
올해 선정된 중규모사업 대상지에는 서울 금천구 독산동을 비롯해 전남 순천, 광주 남구 등 7곳이 최종 선정됐다. 소규모 사업에는 경기도 고양시, 충청북도 음성군, 전라북도 정읍시 등 15곳이 선정됐다. 이 중 일반근린형은 6곳, 주거지지원형은 4곳, 우리동네 살리기 5곳이 각각 선정됐다.
  
또 올해부터는 기존의 사업 구상서 제출 등 불필요한 행정절차를 없애고 재생계획서 위주로 구체적인 실현 가능성을 평가해 선정했다. 아울러 사업의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에 선정된 22곳은 상반기 내 예산을 지원받아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이번 정부 들어 첫 서울 내 중규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의 경우 총 490억원(뉴딜 사업비 375억, 부처 연계사업 14억, 공기업·민간 19억 등)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앞으로 독산동에는 의류제조와 생산, 판매가 한 번에 이뤄지는 '산업문화 어울림센터'를 조성해 지역봉제 산업을 활성화하고, 독산동 우시장의 오·폐수 처리시설과 간판을 정비하는 경관 개선 사업, 독산역과 신독산역을 잇는 문화거리 등이 조성된다.
 
김이탁 국토교통부 도시재생기획단장은 "정부는 이번 선정지역을 포함한 189곳의 뉴딜사업에 대해 도시재생특위 실무위를 통해 규제 개선, 금융 지원 등 사업 추진 상의 애로사항 해결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사에는 총 53곳의 지자체가 신청해 약 2.4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정부는 올해 총 100곳의 사업지를 선정할 예정으로 나머지 대상지 70여곳은 오는 하반기에 선정한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