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르신돌봄 ‘데이케어센터’에 154억 투입
양질의 요양 서비스 안정적 제공…'고령화 친화도시 서울' 구현
입력 : 2019-03-17 11:15:00 수정 : 2019-03-17 11:15:0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올해 총 154억원을 투입해 데이케어센터 서비스의 양과 질 제고에 나선다. 
 
시는 데이케어센터를 늘려 '고령화 친화도시 서울'을 구현다고 17일 밝혔다. 데이케어 센터는 하루 중 일정한 시간 동안 어르신을 보호하며 목욕·식사 등 심신 기능의 유지와 향상을 위해 교육과 훈련 등을 제공하는 시설이다. 
 
먼저 서울시는 공공성을 확보한 데이케어센터 확충 사업에 올해 총 33억7000만원을 투입한다. 공공건물을 활용하거나 사회복지시설 병설 등으로 데이케어센터를 새롭게 설치하는 자치구·법인에 대해 사업 적정성 검토를 거쳐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한다. 
 
사업비 지원을 받은 시설은 관할 자치구와의 협약을 통해 최소 5년 이상 사업을 성실히 운영해야 한다. 또, 반드시 ‘서울형 데이케어센터’ 인증을 받아 일정 수준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사업비 지원을 희망하는 법인 등 비영리단체는 관할 자치구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자치구에서 1차 심사를 거친 뒤, 시에서 현장실사 등을 통해 사업 적정성을 검토한 뒤 지원 여부 등을 결정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시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서울형 데이케어센터’로 인증하고, 이들 시설에 대해 주·야간 운영비, 환경개선비, 대체 인력 인건비 등 지원을 위해 올해 총 120억 4000만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서울형 데이케어센터’는 5대 영역 총 36개 항목에 이르는 인증지표를 적용받아 적격 판정 뒤 서울시로부터 공인인증을 획득한 돌봄서비스 기관이다. 현재 서울시에는 총 391개소 데이케어센터가 운영 중이며, 이 가운데 192개소(서울시 전체 약 49%)가 '서울형 데이케어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시는 이밖에도 공공요양시설 설립 시 데이케어센터를 병설로 설치하고 건물을 임대하거나 종교시설 활용, 노후 경로당 리모델링 등 시설 확충을 위해 다각도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일 계획이다. 
 
김영란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서울시는 데이케어센터의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 확대를 위하여 공공성을 확보한 시설확충에 더욱 힘쓰겠다”며 “데이케어센터를 설치하는 자치구·법인을 지원하고 우수 시설에 대한 서울형 인증제도를 확산해 어르신과 가족 모두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길5동 '데이케어센터' 물리치료실 모습. 사진/서울시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