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청년 예비 창업자에 최대 1억원 지원
올해 총 1700명 선발·육성…전국 6개 지역 설명회 개최
입력 : 2019-02-26 12:00:00 수정 : 2019-02-26 12:00:00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예비창업패키지 사업에서 혁신적인 기술 창업 소재가 있는 청년 예비 창업자를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예비창업패키지는 만 39세 이사 청년 예비 창업자가 사업화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최대 1억원을 지원하는 제도로, 올해 총 1700명의 청년 예비 창업자를 선발·육성한다. 3월에 일반 1차 500명과 여성 특화 100명 등 600명을 우선 선발하고, 4월에 4차산업혁명 분야 500명, 소셜 벤처 100명 등 각 분야에서 순차적으로 1100명을 추가 선발할 예정이다.
 
올해는 작년에 나타난 문제점과 현장 목소리를 반영해 청년 예비 창업자 발굴·육성 체계를 보완했다.
 
우선 부정한 사업선정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질의응답 중심의 발표 평가로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한다. 창업 기업들이 교류와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월 1회 이상 창업 기업 간 연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부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분야 중심의 관계부처 산화 기관을 주관 기관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이번 모집은 기술보증기금 7개 본부와 한국여성벤처협회에서 진행하며, 모집기간은 오는 28일부터 내달 28일까지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는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사업신청하면 된다. 
 
엄기훈 중기부 지식서비스창업과장은 "모집 기간 동안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전국 6개 지역에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사업에 관심 있는 청년 예비 창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비 창업자 교육 프로그램 개요. 자료/중소벤처기업부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