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이종명, 한국당서 제명…김진태·김순례는 징계 유예
입력 : 2019-02-14 10:49:41 수정 : 2019-02-14 10:49: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운동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3명의 의원 중 이종명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는 전대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윤리위로부터 통보 받은 징계 권고안을 곧바로 의결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윤리위는 해당 의원들의 발언이 5·18 민주화운동 정신과 한국당이 추구하는 보수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다수 국민의 공분을 자아내는 행위로 인식하고 징계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관리, 감독의 책임을 물어 윤리위 차원에서 주의를 촉구하기로 했다.
 
이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으로 이번 제명 조치가 자진탈당이 아닌 강제로 출당됐기 때문에 의원직은 유지하게 된다. 이 의원은 윤리위 규정에 따라 10일 이내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재심 청구가 이뤄지면 윤리위가 다시 소집돼 재심 청구 사유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 만약 재심 청구를 하지 않거나 재심 청구 결과에서도 제명 조치가 나올 경우 의원총회를 소집해 제명 처분에 대해 의원 3분의2이상 동의하면 확정된다.
 
다만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은 징계 결정이 유예됐다. 한국당은 두 의원이 각각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에 출마한 만큼 경선이 끝난 후에 당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징계 여부와 수위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당 윤리위 결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위선은 죽어가고 진실은 살아있다!!! 이해찬은 광주에 간 적도 없는 상태로 518유공자가 되었다는데 어디 이해찬 해골 뿐이겠냐??? 이 참에 거짓 유공자들 다 까발리자!!!!

2019-02-14 11:02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