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성’ 확인한 제로페이, 소비자 잡으러 ‘일상’으로 간다
늦어도 5월 정식 서비스 시작, 결제방식, 가맹점 등 보완 예정
입력 : 2019-02-06 06:00:00 수정 : 2019-02-06 06:00:0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지난해 12월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행 중인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가 소비자 접근성을 강화해 정식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지역 제로페이 가입이 가능한 40만 소상공인 가운데 제로페이 신청건수가 6만건을 넘겨 15%를 돌파했다. 서비스 초기 2주 넘게 걸리던 가입절차도 현재 오프라인에도 10일 가량으로 단축했으며, 온라인을 거치면 곧바로 제작에 들어갈 수 있다. 서울 각 자치구와 상인단체를 중심으로 해당 지역 주요 상권에 제로페이 가맹점을 늘리는 단계다.
 
특히, 시범서비스 과정에서 나타난 각종 시행착오를 보완해 출범할 정식 서비스는 늦어도 5월 중엔 선보인다는 목표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도 지난달 24일 제로페이 국민운동본부 발족식에서 “제로페이 정식 서비스를 이르면 3~4월, 늦어도 5월엔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못 박은 바 있다. 이미 시범 서비스에서 제로페이의 속도와 안정성에서 가능성을 확인한만큼 정식 서비스에 날개를 달아 실제 소비자가 일상에서 이용하는데 불편함을 없애는데 초점을 맞춘다.
 
우선 간편결제 사업자가 정식 서비스부터 카카오페이, KT, 11번가, KG이니시스, 이비카드, 금융결제원, 한국신용카드결제, 한국스마트카드 등 결제사업자와 벤사 등 28개 업체가 추가된다. 기존 시범 서비스에 은행 20개, 결제사업자 4개 총 24개 업체가 참여해 제로페이에 참여하는 업체는 52개 업체로 늘어난다. 벤사들이 16개 업체나 참여해 포스(POS) 연계와 가맹점 모집 지원에 있어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가맹점을 마트와 편의점, 커피숍 등 소비자가 주로 평소에 많이 결제하는 매장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차적으로 제로페이 국민운동본부에 참여한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산하 30개 프랜차이즈에 제로페이를 포스와 결합해 사용토록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국 6개 브랜드에 속한 편의점도 작년 10월부터 협의를 진행 중인만큼 늦어도 4월엔 제로페이로 사용 가능할 전망이다. 대표적인 커피 브랜드인 스타벅스와도 미국 본사와 협의 중이다. 주요 대형마트, 백화점들도 각 사와 협의를 진행 중으로 수수료 문제만 해결되면 제로페이에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
 
제로페이 결제방식과 부가서비스도 다양해진다. 기존 소비자가 판매자의 QR코드를 찍는 MPM 방식에 판매자가 소비자의 QR코드나 바코드를 찍는 CPM(Consumer Presented Mode) 방식을 추가한다. CPM방식은 프랜차이즈 매장이나 포스 사용매장을 중심으로 보급되며 소비자 편의성은 물론 구매자에게도 결제여부를 바로 알 수 있어 시범 서비스에서 제기된 애로사항을 해결 가능하다. 케이뱅크에서 지난달부터 선보인 여신 기능(무이자 50만원 한도)도 시장 반응에 따라 다른 은행에 서비스 출시가 가능해 신용카드와의 간극을 좁힐 수 있다. 교통카드 기능을 각 간편결제 앱에 탑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밖에 서울시는 오는 5월 중으로 서울시 문화체육시설 관련 28개 조례를 개정해 제로페이로 결제 시 할인혜택을 주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따릉이와 택시요금 결제도 제로페이로 가능해진다. 공공용 법인카드 사용도 제로페이로 전환할 경우 각 공공기관 인근 소상공인의 혜택도 가시화된다.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입점매장 등 공공시설 입점매장도 가입률을 높여 소비자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범 서비스기간 부족했던 소통을 채우고 복잡했던 UI와 절차를 단순화하는 과정”이라며 “신용카드에 비해 번거롭거나 어렵지 않다는 가능성을 확인한만큼 소비자가 일상에서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정식 서비스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명동의 파리바게트 매장에서 제로페이 CPM 방식으로 결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