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재 회장 "소상공인 위기, 공정경제로 대전환해야"
소상공인 주간 선포식…"초당적 민관협력 필요"
입력 : 2018-10-30 15:30:10 수정 : 2018-10-30 15:30:24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소상공인이 생존권을 보장받고, 공정 경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선 경제 정책 대전환이 필수적이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30일 서울 신도림역 디큐브문화공원에서 열린 '소상공인 주간 선포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법정기념일인 11월5일 '소상공인의 날'을 맞아 전국적으로 개최되는 제3회 '소상공인 주간'의 개막을 선포하기 위해 개최됐다. 대회사에 나선 최 회장은 우리 경제 소상공인 중요성에 대해 우리 사회가 새롭게 인식해야 한다며 경제패러다임과 정책의 변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최 회장은 "올해에 이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소상공인 경영환경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며 "소상공인연합회뿐만 아니라 주무부처를 포함한 범정부와 국회가 망라해 초당적인 민관협력을 통해 소상공인의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주간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 근간이 소상공인의 사회적·경제적 중요성을 다시금 우리 사회가 각인하고, 소상공인 스스로도 국민 신뢰도를 제고하는 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사에 나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홍일표 위원장은 "국정감사에서 홍종학 중기부 장관에게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한 보완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며 "중산층을 형성하고 있는 700만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선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 소상공인 지위 향상과 질적 성장을 이끌 수 있는 방안을 국회 차원에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가 주최하고 소상공인연합회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주관한 소상공인 주간 행사는 10월30일부터 소상공인의 날인 11월5일까지 열린다. 소상공인은 선포식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일자리 안정자금, 소상공인 공동브랜드 등 정책홍보에 나서고, 포토존, 캐리커쳐 등 체험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국 각지 80여곳에서 벼룩시장 '2018 플리마켓' 행사, 11월2일 부산벡스코에서 '2018 소상공인 대회', 같은 장소에서 기능경진대회 등도 개최된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왼쪽 세번째), 홍일표 산자중기위 위원장(왼쪽 두번째) 등 내외빈이 '소상공인 주간 선포식'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소공연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