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앵커에퀴티파트너스 1250억 투자 유치
입력 : 2018-10-17 17:37:56 수정 : 2018-10-17 17:37:5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라인게임즈는 글로벌 투자 기업 앵커에퀴티파트너스로부터 12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라인게임즈가 발행하는 신주(보통주 14만4743주)를 앵커에퀴티파트너스가 전량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라인게임즈는 이를 바탕으로 향후 선보일 신작의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고 다양한 지식재산권(IP)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라인게임즈는 지난 2012년 자체 개발 모바일게임 '드래곤 플라이트'를 시작으로 2016년 '데스티니 차일드', '프렌즈런' 등을 출시했다. 지난해에는 모바일 메신저 라인과 협업 체제를 구축했다.
 
배영진 라인게임즈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이번 투자로 라인게임즈가 글로벌 게임사로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며 "내부 개발·서비스 환경을 견고히 하고 검증된 스튜디오에 대한 투자도 적극적으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라인게임즈는 앵커에퀴티파트너스로부터 12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라인게임즈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