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강특위에 전주혜·이진곤·강성주 합류
비대위서 의결…253개 당협 현지 실태조사 실시
입력 : 2018-10-11 09:57:32 수정 : 2018-10-11 09:57:3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인적쇄신을 주도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 전원책 변호사를 비롯해 전주혜 변호사와 이진곤 전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윤리위원장, 강성주 전 포항 MBC사장을 외부위원으로 임명하는 안을 11일 최종 의결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오늘 비대위는 조직강화특위 위원 7명에 대해 협의 의결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에 따르면 조강특위 위원은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 등 총 7인으로 구성된다. 김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김성원 조직부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이 당연직으로 들어간다.
 
조강특위는 내부 회의를 거쳐서 253개 당협 전체에 대한 현지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현지 실태조사는 당무감사위원회가 일임을 받아서 시행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