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한국파생상품학회와 정책심포지엄 개최
변액보험 판매증가에 따른 보험사 리스크관리 중요성 강조
입력 : 2018-09-13 16:00:00 수정 : 2018-09-13 16:17:09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한국거래소가 13일 한국파생상품학회와 공동 정책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보험산업 관련 금융당국, 학계 및 업계의 전문가들이 두루 참석해 2021년 신국제회계기준(IFRS17) 및 K-ICS 시행과 최근 변액보험 판매 증가에 따른 보험사의 리스크 증대 및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공유했다. 아울러 보험산업 규제환경 변화에 따른 보험사 리스크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파생상품시장 참여 방안 등을 논의했다. K-ICS는 신지급여력제도(Korea-Insurance Capital Standard)로, 현행 보험사 건전성규제 제도인 지급여력비율(RBC)를 대체할 예정이다.
 
IFRS17은 보험부채를 시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시장금리 변화에 따라 자본변동성이 확대되며, 변액보험은 실적배당 상품이기 때문에 주가 하락 등 시장리스크로 인한 최저보증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보험사들은 자본확충 또는 거래소의 파생상품과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서비스를 활용한 위험관리를 통해 규제환경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날 박종원 한국파생상품학회 회장은 "대표적 기관투자자인 보험사의 파생상품을 활용한 리스크 관리와 파생상품시장의 경쟁력을 높이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국내 파생시장의 지속적인 신상품 개발과 거래제도의 선진화를 위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3일 열린 한국거래소와 한국파생상품학회의 공동 정책심포지엄에서 정창희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이 개회사를 하고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정창희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 본부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재무건전성 강화 추세에 따라 보험사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위험관리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동시에 최근 신종자본증권 및 후순위채 발행, 유상증자 등 자본확충보다 파생상품을 활용한 위험관리가 비용 측면에서 더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노건엽 보험개발원 리스크서비스팀장은 "IFRS17 시행으로 예상되는 자본변동성 심화에 대응하기 위해 K-ICS에서 제시한 위험경감기법을 활용한 요구자본 감소가 가용자본 확충보다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거래소 연구위원인 이재호 박사는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을 소개하며 변액보험의 보증위험 헤지 사례를 설명했고, 송인정 한국외대 경영학과 교수는 "보험사의 원활한 위험관리를 위해 파생상품 활용을 저해하는 법·규정상 장애요소들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최근 보험산업의 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만큼 이번 행사가 보험사들이 파생상품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위험관리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