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문화선양위, '자금집행 논란' 수륙재에 보조금 7천만 원 지급 결정
보존회 회장 A씨 “브로커들과 일부 사찰 모함” 반박...방만 사용 논란은 해명 없어
입력 : 2018-09-02 13:35:54 수정 : 2018-09-02 13:35:54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부여백제문화선양위원회가 보조금 지급 형평성과 방만 집행 논란을 겪고 있는 백제문화제 수륙재에 올해도 7000만원을 보조키로 했다. 주최 측 회장인 부여지역 사찰 주지 A씨는 올해 초부터 제기된 보조금 관련 민원에 대해 ‘음해’라고 주장하면서도, 구체적 근거와 이유는 일체 해명하지 않았다.
 
선양위는 지난 달 31일 부여군청 브리핑룸에서 회의를 열고 실행계획보고와 수륙재 보조금 지원사항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선양위는 수륙재 보조금 지급과 관련, 김모씨가 올해 초부터 감사원과 문화재청에 ‘지역사찰과 신도들 배재’ 등의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했으며, 보조금 사용과 지급 형평성 논란이 제기된 점을 안건상정 이유로 들었다.
 
A씨는 이 자리에서 “민원을 제기한 사람은 자칭 교수라는 사람이으로 그의 주장은 ‘모함’이라며,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지정 심의를 앞두고 있는 부여 수륙재에 일부 사찰과 신도들이 훼방을 놓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보조금 방만 사용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해명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양위는 수륙재에 대해 “백제문화제의 중요한 행사를 중단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올해 책정됐던 보조금 7000만원만을 지급키로 했다. 보존회는 그동안 부여군에 보조금 1억 원을 지급하라고 주장해왔고, 지난 달 27일에도 승려 10여명이 부여군청을 방문해 이 같이 요구했다. 공주지역의 한 유명사찰 주지도 같은 달 중순쯤 부여군수에게 전화를 걸어 “왜 7천만 원만 지원하느냐. 1억을 지원하라”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날 선양위 집행위원장과 위원들이 “수립된 예산 7000만 원은 지원해줘야 한다”고 말하자 보존회 측은 더 이상 1억 원을 요구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지역사회에서는 백제문화선양위의 보조금 지급결정 소식이 전해지자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B씨(46, 자영업)는 “보조금이 터무니없이 많이 지급된 것을 떠나, 불분명한 사용처 등은 해명을 했어야 하는데, 전혀 밝혀지지 않고 의혹도 해소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거액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은 잘못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백제문화제 제례행사를 주관하는 한 단체의 임원인 C씨(68)도 “다른 단체들에게는 100만원씩 보조금을 인상해주고, 수륙재는 무형문화재 심의를 이유로 7000만원이라는 혈세를 다시 지원해준다는 것은 여전히 형평성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수륙재보존회 측에서는 보조금관리법에서 정하고 있는 보조금사용계획서와 사업계획서를 2일 현재 부여군에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예정이다.
 
제61회 백제문화제 수륙재 진행 장면. 사진/독자제공
 
부여=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