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한민국 금융산업 지속지수)국민은행·교보생명·삼성화재 1위
신한은행·삼성생명 2위로 하락, 사회·환경 등 비재무적 요소가 순위 갈라
입력 : 2018-08-13 08:00:00 수정 : 2018-08-13 08: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기자] 국민은행이 '2018 대한민국 금융산업 지속지수'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여파로 '총수 리스크'가 작용한 삼성생명은 1위 자리를 교보생명에 내줬다. 손해보험업권에서는 삼성화재가 1위를 기록, 건재함을 과시했다.
 
<뉴스토마토>와 한국CSR연구소,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12일 발표한 '2018 은행 지속지수'에서 국민은행은 1000점 만점 가운데 741.77점으로 전체 17개 은행 가운데 1위에 올랐다.
 
지난 '2015 은행 지속지수'에서 1위에 올랐던 신한은행은 2위(704.99점)로 내려갔다. 이어 KEB하나은행(703.66점), 우리은행(677.81점), 산업은행(668.30점)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국민은행은 경제(375.10점)와 명성 부문(125점)에서 높은 점수를 기록, 1위를 차지했다. 신한은행은 이해관계자와 명성 부문에서 각각 1위, 2위를 기록했지만, 경제 부문에서 9위를 기록하면서 고배를 마셨다.
 
특히, 대구은행은 지난 2015년 조사 당시 3위에서 9위로 급락했다. 전임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채용비리 사태가 연달아 터지지면서 이해관계자 부문과 명성 부문의 순위가 각각 14위, 11위 등 하위권에 머물렀다.
 
생명보험업권에서는 교보생명이 743.87점으로 통합순위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15년 1위를 기록했던 삼성생명은 2위(741.51점)로 밀려났다. 교보생명과 삼성생명은 경제와 환경, 명성 부문에서 점수 격차가 크지 않았지만 사회 부문에서 순위가 갈렸다.
 
이어 3위 한화생명(720.61점), 4위 푸르덴셜생명(668.66점), 5위 라이나생명(667.61점)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특히 한화생명은 사회영향평가 프로그램, 민원소송 현황 등을 반영한 사회 부문에서 교보·삼성생명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손해보험업권에서는 삼성화재가 경제(340.31점), 명성(150점), 환경(70점) 등 모든 부문에서 압도적인 점수를 받아 통합순위 1위를 기록했다.
 
동부화재에서 사명을 바꾼 DB손보는 2위(699.84점)를 기록했다. 경제와 환경, 사회 등에서 고른 점수를 받았지만 명성 부문에서 삼성화재에 크게 뒤졌다. 삼성화재, DB손보에 이어 메리츠화재(692.98점), 현대해상(677.20점), 한화손보(628.09점)이 상위 5위권을 형성했다.
 
이번 금융산업 지속지수에서 주목할 점은 사회와 환경, 이해관계자 등 비재무적 요소가 순위를 갈랐다는 점이다.
 
안치용 CSR연구소장은 "은행권에서는 지난해 채용비리 사태에 얽힌 곳이 사회적 영향력이나 신뢰성이 크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2위로 밀려난 삼성생명에 대해선 "최순실 국정농단사태에 연루된 총수 리스크와 최근 삼성생명이 보유한 삼성전자의 지분이 사회적 논란에 휘말린 부분이 악영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생명은 지배구조 문제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떼놓고 볼 수 없다.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을, 삼성물산이 삼성생명을, 삼성생명이 삼성전자를 통해 지배하는 구조다.
 
이번 조사는 국내 17개 은행과 22개 생명보험사, 13개 손해보험사를 대상으로 했다. 평가 시점은 2017년 12월 31일이며 이날을 기준으로 직전 3년치 자료를 평가했다. 평가지표는 글로벌 기업이 지속가능 보고서를 발간할 때 기준으로 삼는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를 준거로 삼았다. 이외에 국제표준화기구의 '사회적 책임에 관한 가이드라인', 각 금융회사의 공시자료를 활용했다. 명성 부문 평가는 뉴스토마토와 한국연구소가 시행한 금융산업 신뢰지수를 활용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