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자영업 비서관 신설…소상공인 정책 거시적 재편 기대"
입력 : 2018-08-06 15:05:29 수정 : 2018-08-06 15:05:29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청와대가 자영업 비서관을 신설한 것과 관련 "소상공인 정책을 거시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으로 새롭게 재편해 주길 기대한다"고 6일 논평을 통해 밝혔다.
 
청와대는 초대 자영업 비서관으로 인태연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장을 비서관으로 임명했다. 이번 자영업 비서관 임명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자영업은 기업과 노동으로만 분류할 수 없는 또 하나의 독자적인 산업정책 영역으로 볼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한 이후 나온 후속조치다.
 
소공연은 "신임 인태연 비서관이 최저임금 등 당면한 소상공인 현안을 풀어가는 데 있어 법정경제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를 비롯해 소상공인들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청와대에 전달해 문제 해결에 나서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다.
 
또한 "자영업 비서관 신설을 계기로 청와대가 최저임금과 관련한 소상공인들의 절규에 귀기울여 소상공인들에게 불평등한 현행 최저임금 제도의 개선 등을 위해 소상공인들과 소통하며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