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파견·용역 근로자 671명 100% 정규직 전환
입력 : 2018-06-14 18:53:49 수정 : 2018-06-14 18:53:49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한국폴리텍대학이 파견·용역근로자 671명을 전원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14일 폴리텍은 인천 소재 폴리텍 법인에서 파견·용역근로자 671명 전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근로자대표 7명과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황병관 공공연맹 위원장, 노사전문가협의회 위원 등이 참가했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근로자 대표에게 신분증 수여와 함께 대학 배지를 달아주며 새로운 가족이 됐음을 축하했다.
 
올해 폴리텍의 정규직 전환 인원은 총 734명으로 고용부 12개 산하기관 중 최대 인원이다. 학과 조교 및 기간제 근로자 63명은 1월1일자로 정규직 전환을 이미 완료했다.
 
이번 정규직 전환은 작년 7월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발표 후 1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취임 후 전국 35개 캠퍼스 순회 설명회를 통해 9개 직무에 대한 대표단을 꾸릴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후에는 기관 및 근로자 대표와 외부전문가 등 총 20명으로 구성된 노사전문가협의회도 구성했다. 근로자 의견의 적극적 반영과 노사 간의 충분한 협의로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정규직 전환을 완성하기 위해서다.
 
노사전문가협의회는 지난 5월까지 총 4차례의 회의를 거쳐 재직 중인 전 근로자 671명에 대해 7월1일자로 직접고용 형태의 정규직 전환을 확정했다.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은 "일부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서 반쪽자리 정규직 전환, 노동자를 배제한 전환심의위원회 구성 등으로 심한 갈등을 격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폴리텍의 정규직 전환과정은 상호 신뢰와 소통으로 갈등 없이 훌륭히 진행됐다"며 " 이런 모범사례가 다른 공공기관에도 널리 퍼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황병관 공공연맹위원장은 "폴리텍의 간접고용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과거 노동계를 이끌었던 이석행 이사장의 많은 경험과 지혜, 폴리텍노동조합의 조정능력이 낳은 결과"라며 "이번 전환으로 폴리텍이 한 단계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직업교육을 책임지고 있는 공공기관인 폴리텍대학에서 고용에 대한 차별과 불안은 없어져야 한다. 앞으로도 모든 직원들이 안정된 고용환경 속에서 국민들에게 최고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폴리텍대학 이석행 이사장이 법인 대강당에서 열린 정규직 전환 기념행사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