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일자리, 2022년까지 4300개 만든다
정부, 혁신성장 정책 과제 점검…중기 R&D 혁신방안도 마련
입력 : 2018-04-16 18:42:03 수정 : 2018-04-16 18:42:03
[뉴스토마토 한고은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팜 연관 산업의 일자리를 4300여개 만든다. 또한 서울 마포 신용보증기금 사옥을 '청년혁신타운'으로 조성한다.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혁신성장의 성과 확산을 위한 부문별 대책을 마련했다. 정부는 혁신성장을 위한 부문별 대책으로 중소기업 연구개발(R&D) 혁신방안, 마포 청년혁신타운 조성방안, 스마트팜 확산방안을 발표했다.
중소기업 R&D 혁신방안의 핵심은 민간·시장의 수요를 적극 반영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R&D 과제 선정단계부터 벤처캐피탈과 기술보증기금 등 사업화 전문기관이 참여해 민간, 시장의 참여를 넓힌다. 기술지주 자회사, 사내벤처분사창업, 코넥스 상장 등 이미 민간에서 역량을 인정받은 기업에 대한 지원도 늘려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매출을 기준으로 한 경상기술료 납부 체계를 확대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이 R&D 지원 과제가 성공할 경우 정부에 납부하는 기술료가 매출 발생 여부와 관계없이 정액으로 이뤄지고 있어 중소기업들의 부담이 컸다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농업분야의 혁신성장을 위한 스마트팜 활성화도 추진한다. 농업생산 과정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팜은 2017년 현재 시설원예 4010ha(헥타르·1㏊=1만㎡), 축사 790호 규모지만 오는 2022년 시설원예는 7000ha, 축사는 5750호까지 늘릴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연관 일자리 4300여개도 창출할 계획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청년 스마트팜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스마트팜 관련 교육과정도 신설할 계획이다.
또 지방 이전으로 유휴공간으로 남겨진 서울 마포의 신용보증기금 옛 사옥을 청년혁신타운으로 조성한다. 리모델링을 거쳐 내년부터 3년간 300여개 청년 창업기업에 입주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동연 부총리는 "그동안 정부는 과학기술·산업 혁신 분야 8대 핵심선도사업을 중심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우리 경제성장의 핵심 축인 혁신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한고은 기자 atninede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중요한 건 이겁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