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맹본사·가맹점 상생 꾀하는 '프랜차이즈화 지원사업' 시행
입력 : 2018-02-13 16:02:51 수정 : 2018-02-13 16:02:51
[뉴스토마토 김나볏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가맹본사와 가맹점의 상생을 지원하는 '프랜차이즈화 지원사업' 대상자를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가맹본사와 가맹점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선진화된 프랜차이즈 기반을 마련하고자 시행된다. 올해 지원할 프랜차이즈 수는 20개 내외(사업별 각 10개 내외), 지원규모는 16억원이다.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차원에서 일자리 안정자금 수혜기업을 우대 지원할 계획이다. 
 
프랜차이즈화 지원사업은 크게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지원사업'과 '성장형 프랜차이즈 지원사업'으로 나뉜다.
 
먼저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지원사업 대상에 선정되려면 가맹본사와 가맹점 간의 상생 협력을 위해 가맹계약서에 '이익공유 계약항목'을 반영해야 한다. 중기부가 제시한 이익공유 계약항목 유형은 '가맹점주 지분참여 모델', '차등 로열티 모델', '비용 절감 모델', '최저수익보장 모델', '마케팅 지원 모델', '상권공유 모델' 등 6가지다. 이들 모델 중에서 선택할 수도 있고 다른 모델을 제시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익공유형 프랜차이즈 사업에는 국비가 90% 들어가며, 자부담금은 10% 정도다. 
  
성장형 프랜차이즈 지원사업 대상자는 직영점 1개와 가맹점 20개 미만을 운영 중인 소상공인 및 중소프랜차이즈 가맹 본부 혹은 지난해 수준평가 2~4등급 중 가맹점 50개 미만을 운영 중인 브랜드다. 특히 가맹본사는 직영점 1개를 1년 이상 운영한 경험이 있는 곳으로 한정해 정부 지원 즉시 가맹점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 성장공유형 프랜차이즈 사업은 국비 70~80%, 자부담금 20~30%로 운영된다.
 
사업 지원 내용은 프랜차이즈 시스템 구축, 브랜드 디자인 개발, IT환경 구축 등이며 향후 우수사례 발굴을 통해 박람회 참가도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상생발전 참여브랜드 홍보와 함께 지속적인 지원과 모니터링을 실시, 상생발전형 프랜차이즈의 정착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사업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나볏 기자 freenb@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나볏

뉴스토마토 김나볏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