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외상센터 적극지원…이송체계 개선, 의료수가 인상"
'이국종' 국민청원 답변, "헌신하는 의료진들에게 직접 혜택 가도록 예산 배분"
입력 : 2018-01-16 11:10:44 수정 : 2018-01-16 11:10:4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6일 권역외상센터 추가 지원과 관련해 “닥터헬기를 밤에도 운영할 수 있도록 이송체계를 개선하고, 의료수가 인상과 인건비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권역외상센터가 제대로 작동돼서 모든 국민들이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17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권역외상센터(이국종 교수님) 추가적, 제도적, 환경적, 인력지원’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이 청원은 지난해 11월 귀순 북한병사를 치료한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 이 교수의 호소를 계기로 약 28만 명의 국민이 참여했다.
 
박 장관은 이번 청원의 의미를 “외상 진료에 헌신하는 의료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배려”라며 “외상을 당했을 때 신속하고 바른 조치를 받아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의료 체계를 갖추어 달라는 요구”라고 평가했다.
 
박 장관은 “닥터헬기를 밤에도 운영할 수 있도록 이송체계를 개선하고, 권역외상센터에 근무하는 의료진이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관련 의료수가를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는 등 수가부분 개선과 인건비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도 인력 부족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관련 학회와 논의해 ‘외과계 수련의가 일정 기간 권역외상센터에서 수련 받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며 “아울러 권역외상센터를 평가해 적절한 지원과 제재를 연계하는 등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헌신하는 의료진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가도록 예산을 배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민관합동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중증외상진료체계 개선 종합대책을 마련 중이다. 추후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은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원칙에 따라 20만명 이상의 국민의 지지를 얻은 소년법 개정, 낙태죄 폐지, 조두순 출소 반대, 주취감형 폐지 등에 대해 답해왔다. 이번 권역외상센터 지원 청원 답변은 5번째로 이뤄졌으며, 향후 ‘전기용품및생활용품안전관리법’(전안법) 개정·폐지 청원,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원 등에 대해 답변이 진행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1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귀순 북한 병사를 치료한 이국종 아주대 교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