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물산 3분기 영업이익 231억…'흑자전환'
OEM 성수기 효과·프라우덴 영업 정상화
입력 : 2017-11-15 08:48:24 수정 : 2017-11-15 08:49:14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글로벌 의류 제조기업 태평양물산(007980)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7억원, 528억원 증가한 3366억원, 23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 3분기 대비 흑자전환한 결과다. 이로써 누적 실적은 매출액 7150억원, 영업이익 258억원을 기록했다. 
 
태평양물산은 주력 사업인 의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사업의 3분기 성수기 진입으로 제품 선적이 본격적으로 증가하기 시작한 것과 신규 생산법인의 생산성이 대폭 개선된 것을 실적 호조의 원인으로 꼽았다. 또한, 작년 주요 적자 원인이었던 프라우덴(우모) 사업부가 재고 부담을 해소한 후 영업을 정상화시키면서 사업이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태평양물산 관계자는 "중장기 성장 동력 구축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2년여에 걸쳐 신규 공장 설비라인에 투자하여 전체 생산능력의 약 25%를 확장해 왔으며, 생산성 개선에 따라 의류 OEM의 수익성은 내년에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태평양물산은 지난 10월 61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및 신주인수권부사채(BW)에 대한 콜옵션 행사 후 사채권을 우리사주조합에 양도하여 자본금을 확충했다. 올해 발행했던 교환사채(EB) 50억원과 신주인수권부사채(BW) 100억원은 콜옵션을 행사해 올해 안에 전액 상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보선

시장과 투자를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