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옥 이전한 페르노리카…'제 2도약' 다짐
장 투불 사장, 한복 입고 직원들과 '고사' 지내
입력 : 2017-07-18 16:06:01 수정 : 2017-07-18 16:06:01
[뉴스토마토 이광표기자] 페르노리카코리아는 18일 신사옥 이전에 따른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액운을 없애고, 사업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이날 고사는 평소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장 투불 페르노리카코리아 사장의 제안에 따라, 한국 전통방식으로 진행됐고 직원들과 함께 페르노리카코리아의 새 출발을 축하했다. 투불 사장은 직접 준비한 축원문을 낭독하며, 직원들간의 소통 강화를 통한 '제 2의 도약'을 다짐했다.
 
앞서 페르노리카코리아는 17일 서울 서초동 서울 본사 사무실을 서울역 앞에 있는 서울스퀘어로 이전을 마무리 지었다. 3개 층에 분산돼 있던 기존의 업무환경과 달리, 새로운 사무실은 직원들간의 소통 강화를 위해 모든 임직원이 1개 층에 모여있는 '벽 없는 조직문화'를 구현했다.
 
장 투불 사장은 "한국식 고사를 지내며 한국 문화에 대해 더 알게 됐을 뿐만 아니라 직원들과도 가까워진 것 같아 굉장히 뜻 깊은 자리였다"라며 "앞으로도 페르노리카코리아의 도약을 위해 직원들이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자유롭게 소통하며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투불 페르노리카코리아 사장이 18일 이전을 마무리지은 서울스퀘어 본사에서 고사를 지내고 있다. 사진/페르노리카코리아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먹거리에 관한 모든것이 궁금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