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링크, 자금조달 순항…"30억원 증자대금 납입 완료"
입력 : 2017-06-16 12:54:19 수정 : 2017-06-16 12:54:19
[뉴스토마토 유현석기자] 최근 4차산업 진출을 목표로 블록체인 특허기업 써트온을 인수한 포스링크(056730)의 자금조달이 순항 중이다.
 
16일 포스링크는 TALAW 리미티드외 2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제3자배정 유상증자 대금 30억원이 납입 완료됐다고 공시했다. 포스링크는 지난 15일 주식회사 에이와이인베스트먼트를 대상으로 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도 문제없이 끝 마쳤다. 한층 여유로운 자금유동성을 확보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포스링크 관계자는 "최근 써트온 인수 등 신사업 구체화 과정에서 유통될 일부 운영자금 외에, 추가적으로 검토 중인 다양한 사업 진행에 있어서도 부담없는 수준의 자금유동성이 확보된 상황"이라며 "향후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시키면서도 포스링크가 영위하고 있는 분야와 이익적 시너지가 극대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신중하게 지속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일 공시된 3자배정 유상증자 주식 발행가액은 4477원으로, 포스링크는 내달 14일 보통주 67만91주가 신주 상장된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