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 미래형 인공지능아파트로 '눈길'
입력 : 2017-05-01 10:00:00 수정 : 2017-05-01 10:00:00
대구에도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인공지능아파트가 등장한다.
 
1일 (주)서한은 5월 공급예정인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에 KT ICT 라이프 솔루션을 적용하고, 세대별로 ‘기가지니’를 기본으로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KT는 모델하우스에 별도의 홍보부스를 마련해 대구에 처음 선보이는 인공지능 시스템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서한에 따르면 아파트에 인공지능 시스템이 적용되면 음성으로 조명, 난방, 무인 택배함 확인 등이 가능해 진다. 입주민이 집에서 외출하기 전에 “지니야 엘리베이터 불러줘”라고 말하면 미리 엘리베이터를 불러주고, 엘리베이터가 도착하면 이를 음성으로 알려준다.
 
학교 가는 길에 교통상황도 알려주고, 아이 혼자 집에 있을 때, “지니야, 탕수육 시켜줘”라고 하면 음식주문도 해준다. 손님이 집에 오기로 했는데 시간에 맞춰 도착하지 못했을 때는 외부에서 스마트폰으로 문을 열어줄 수도 있다.
 
“오늘 일정을 알려줘”, “ MBC를 틀어줘” 등, TV채널변경, 음악듣기, 뉴스검색, 일정관리, 택시호출, 배달주문 등의 생활서비스를 음성명령으로 실행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KT 기가지니가 홈네트워크와 연동하여 다양한 생활서비스를 음성명령으로 실행하며, 일부 서비스는 유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원패스 태그로 주차위치 인식(수동), 비상콜, 공동현관출입, 엘리베이터 자동호출 등 주차장에서 세대까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으며, 단지 내 LED가로등에 고화질의 CCTV를 장착해 밤에도 안전한 단지환경을 구축한다.
 
실내환경센서로 세대 내 미세먼지는 물론, 이산화탄소, 온도, 습도 등을 측정해 결과에 따라 환기시스템과 연동되며, 외부환경센서로 외부 미세먼지, 온도, 습도 등을 측정해 아이들을 놀이터에 내보내도 되는지 등을 판단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점차 늘어나고 있는 전기차 사용 입주민을 위해 단지 내에 급속, 완속 전기차 충전소(유상충전)가 설치되고, 에너지 원격제어 시스템, 원격검침 시스템으로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게 한다.
 
범어네거리 구 KT자리에 들어설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은 범어네거리 주상복합 라인을 완성하는 2호선 범어역 초역세권의 입지만으로도 올해 가장 핫한 분양아이템이라고 분양 관계자는 설명했다.
 
여기에 대구 최초의 KT ICT 인공지능 미래형 라이프솔루션을 적용한 인공지능아파트로 선보일 예정이어서 수요자와 투자자는 물론 업계 전체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분양 관계자는 덧붙였다.
 
한편 서한은 범어네거리 구 KT자리에 첨단 주상복합 아파트인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의 전용 84㎡, 98㎡ 202가구, 오피스텔 59㎡, 74㎡, 84㎡ 108실 등 총 310가구를 5월 중 공급할 예정이다.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 조감도 사진/서한
 
고경록 기자 gr764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고경록

편견이나 선입견에 치우치지 않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