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숨고르기…보험주 약세
입력 : 2016-12-21 15:44:35 수정 : 2016-12-21 15:44:35
코스피지수가 전강후약으로 마감됐다. 글로벌 증시 상승에 힘입어 오름세로 출발했지만 오후장 투신권을 중심으로 매물이 집중됐고 보험주가 동반 급락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연일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던 삼성전자도 나흘만에 하락으로 돌아섰다. 
 
2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98포인트(0.19%) 내린 2037.9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7.53포인트 오른 2049.47에 거래를 시작했다. 장 초반 2050선을 상회하기도 했지만 서서히 상승폭을 반납했고 결국 오후 2시 구간 하락으로 돌아섰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779억원 순매수했다. 기관은 696억원 순매도로 집계됐다. 금융투자는 611억원 사들였지만 투신권과 보험에서 각각 927억원, 142억원을 내다팔았다. 개인은 73억원 매도 우위였다. 
 
보험업종이 4.22% 급락했다. 현대해상(001450), 동부화재(005830), 삼성화재(000810), KB손해보험(002550) 등이 3~8% 동반 급락했다. 실손보험 개선, 자동차보험료 인하 등 규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기관의 매도가 쏟아졌다. 투신과 연기금은 이날 보험업종을 각각 197억원, 301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혼조세였다. 삼성그룹주의 희비가 뚜렷하게 엇갈렸다. 삼성전자(005930)는 차익 매물을 소화하며 7000원(0.39%) 오른 180만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물산(000830)은 지배구조 개선 기대감에 3.92% 올랐지만, 삼성생명(032830)은 보험주 동반 약세에 3.04% 하락했다. SK하이닉스(000660), 한국전력(015760)도 약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POSCO(005490)현대모비스(012330)는 2% 안팎으로 오르며 선전했다. 
 
코스닥지수는 보합권을 오가다 전일 종가 수준에서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64포인트(0.10%) 오른 618.63에 장을 마쳤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상정

쉽게 증시를 풀어주는 쉬.운.여.자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