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두드러기, 음식으로 치료하자
입력 : 2016-12-02 14:44:26 수정 : 2016-12-02 14:44:26
요즘같이 추운 겨울에는 이유 모를 두드러기 증상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된다. 이는 콜린성 두드러기라고 불리는데, 콜린성 두드러기란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로 인해 피부에 두드러기가 일어나는 것으로 찬바람이 불고 난방기의 사용이 잦아지는 겨울에 발병하기 쉽다.
 
이는 좋아졌다 나빠지는 현상을 반복해 병원을 찾지 않고 그 병을 만성으로 키우는 사람들이 많아 문제다. 만성으로 진행될 경우 치료가 더 어려워지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병원을 찾거나 생활 속에서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생활 속에서 콜린성 두드러기를 예방할 수 있는 좋은 방법으로는 ‘면역력 증강’이 있다. 해당 증상의 원인은 체내 온도 조절 체계가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는 것에 있는데, 면역력이 약해지면 우리 몸은 체온 조절에 더욱 어려움을 겪어 콜린성 두드러기의 발병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 충분한 휴식과 규칙적인 식사,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 등을 통해 원인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좋다. 
 
면역력을 높여 콜린성 두드러기의 원인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으로는 ‘홍삼’이 있다. 이는 식약처로부터 면역력 증진 효과를 인정받았으며, 미국 조지아 주립대 생명과학연구소 강상무 교수팀의 임상 시험을 통해 그 효능을 과학적으로 입증받은 바 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만 홍삼을 먹인 뒤 두 그룹 모두를 독감 유발인자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시켰다.
 
그 결과, 미복용군의 생존율은 20%에 불과한 반면 복용군의 생존율은 8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홍삼이 면역력을 높이는데 효과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홍삼은 대중적인 건강 식품 중에 하나로 홍삼정과 엑기스 등 다양한 유형으로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구매할 때는 제품의 유형보단 그 제조 방법을 살펴보는 것이 좋다. 어떤 방식으로 제조됐는지에 따라 그 유효 성분의 추출률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시중에 판매 중인 대부분의 제품들은 홍삼에 물에 달여 그 진액을 얻는 ‘물 추출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이 경우 홍삼이 가지고 있는 영양 성분 중 물에 녹는 47.8%의 수용성 성분만 추출되고 나머지 52.2%의 불용성 성분은 홍삼박 등에 남겨져 영양소의 손실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물 추출 방식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몇몇 홍삼 브랜드에서는 껍질째 통으로 갈아내는 ‘전체식 홍삼’을 만들고 있다. 전체식의 경우 남는 홍삼박 없이 통째 갈아내기 때문에 이렇다 할 영양소의 손실 없이 그 유효 성분을 모두 추출해 섭취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실내외 온도차가 극심해지는 겨울에는 콜린성 두드러기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게 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면역력을 높여주는 홍삼과 같은 음식을 섭취해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데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박민호 기자 dduckso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안녕하세요. 박민호 세무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