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선택제 지원규모 급증…신청 기업만 1년 새 2.2배 늘어
2016-01-28 12:00:00 2016-01-28 13:32:55
지난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 수가 2014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계획을 제출한 기업은 모두 1만3338곳으로 2014년(5957곳)과 비교해 123.9% 늘었다. 이에 따라 사업이 승인된 기업은 2014년 4641곳에서 지난해 6176곳으로 33.1% 증가했다. 정부는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신규창출하거나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도입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근로자 임금의 일부와 간전노무비 등을 1년간 지원해주고 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 신규창출에 지원한 인원도 2014년 5622명에서 지난해 1만1056명으로 2배 가량 늘었다. 지원금액은 2013년 34억원에서 2014년 130억원, 지난해 366억원으로 매년 배 단위로 확대되고 있다.
 
아울러 시간선택제 일자리 지원자의 월 평균임금(137만8000원)과 시간당 임금(9668원)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기준 시간선택제 지원자의 월 평균임금과 시간당 임금은 각각 99만6000원, 7557원에 불과했다. 또 지난해부터 신규사업으로 시행 중인 전환형 시간선택제의 경우 지원 기업이 4월 3곳에서 12월 242곳으로 8개월 새 80배 이상 늘었다.
 
한편 고용부는 올해에도 시간선택제 신규채용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대체인력뱅크를 확대 운영하는 등 전환형 시간선택제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방침이다. 특히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2018년에는 모든 부처·기관에서 정원의 1% 이상을 전환형 시간선택제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임무송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올해는 차별방지제도 정착과 유연근무, 재택·원격근무, 대체인력뱅크 등 맞춤형 지원제도 활성화에 주력하면서 ‘사내눈치법’을 없애는 원년이 되도록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박인석 국무총리실 고용식품의약 정책관이 지난해 11월 17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브리핑룸에서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