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잠식'고려개발, 1200억원 규모 유증 결정
"경영정상화 수순 돌입"
입력 : 2016-01-18 16:44:43 수정 : 2016-01-18 16:45:17
[뉴스토마토 성재용기자] 고려개발(004200)은 18일 2015년 실적 발표와 함께 내달 1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시행한다고 공시했다. 재무구조개선작업(워크아웃) 중인 고려개발은 지난해 경영악화로 자본이 전액 잠식됐다. 하지만 이번 유증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위한 수순에 돌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고려개발은 매출액 감소와 원가율 상승 및 SOC사업 선투자비 손실 처리 등에 따라 79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또 주택 PF(프로젝트파이낸싱)사업 보증채무 손실과 SOC사업 출자금 손실처리 등으로 총 1198억원의 당기순손실이 발생돼 자본이 전액 잠식됐다.
 
앞서 고려개발 채권단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작년 11월 채권금융기관협의회를 개최, 2017년 말까지 워크아웃 기간 2년 연장, 대주주 5대 1과 일반주주 2대 1로 차등 감자를 결정했다.
 
이와 함께 대주주 등 1200억원 우선 출자전환 후 용인성복 사업장 매각이 완료되면 채권단이 800억원을 추가 출자전환해 총 2000억원을 출자전환 하기로 결의했다.
 
용인성복 사업장은 지난해 9월 매매계약이 체결돼 있으며 잔금 납입을 앞두고 있다. 감자결의는 오는 20일 임시주총을 통해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감자 후 2월께 대주주 등으로부터 1200억원을 우선 출자전환으로 자본전액잠식을 해소할 예정이다.
 
고려개발 관계자는 "지난해 워크아웃 중임에도 토목에 집중됐던 사업 포트폴리오를 건축 중심으로 개선하면서 약 1조원 이상의 수주를 확보했다"며 "삼호(001880)가 출자전환 등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이뤄낸 것처럼 이번 유증을 통해 경영정상화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성재용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