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英 옥스퍼드대와 '태양광-ESS' 결합 전력관리시스템 공동 개발
입력 : 2015-06-25 11:22:30 수정 : 2015-06-25 13:58:30
OCI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한양대학교와 오는 2017년 10월까지 소규모 분산형 태양광발전을 위한 마이크로그리드 전원제어시스템(dEMS·decentralized Energy Management System)을 개발하는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OCI는 이번 국책연구 과제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 자체 개발한 20kWh(킬로와트시)급 바나듐레독스흐름전지 ESS와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참여기관인 옥스퍼드대학교는 마이크로그리드 전원제어시스템을 개발하고, 한양대는 레독스흐름전지의 전기화학적 특성을 분석해 이 전원제어시스템의 효율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앞서 OCI는 지난 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42억원 규모의 '에너지국제공동연구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자료/OCI
 
이번 프로젝트는 태양광 발전과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상호 연계해주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분산형 태양광발전의 불안정한 출력을 안정화시키고, 태양광발전의 생산시간과 실제 전기사용시간 간의 시차로 인한 전력생산량과 소비량의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OCI는 태양광 발전과 ESS의 융합 사업 진출을 목표로 바나듐레독스흐름전지를 개발해왔다. OCI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마이크로그리드 전원제어시스템이 성공적으로 개발되면, 기존 전력망 설치에 제한이 있었던 도서, 산간지역의 마이크로그리드 전력망 구축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향후 인도, 중남미, 동남아시아 등 전력망 구축이 시급한 국가에 관련 기술을 수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택중 OCI 신재생에너지(RE) 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옥스퍼드 대학이 보유한 태양광 발전량 예측 기술과 시스템 최적화 운용 기술을 응용해 마이크로그리드 전원제어 시스템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 전력 수급을 효율적으로 통제하는 컨트롤러가 탑재된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할 수 있게 돼 경쟁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