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2200억원 투자 통합식품연구소 확장 건립
입력 : 2015-05-12 13:48:51 수정 : 2015-05-12 13:48:51
롯데그룹이 총 2200억 원을 투자해 통합식품연구소를 확장한다.
  
롯데그룹은 12일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단지 내에 신사옥 부지를 마련해 기존 영등포구 양평동 소재 중앙연구소를 확장 이전하는 착공식을 가졌다.
  
롯데중앙연구소 착공식에는 롯데정책본부 이인원 부회장과 지역 국회의원인 신기남 의원, 김성태 의원, 강서구 노현송 구청장을 비롯한 연구소 입주사 및 파트너사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롯데중앙연구소는 식품 관련 신제품 개발, 기술 확보, 위생 및 안전을 담당하는 역할을 수행해 왔으나, 최근 인구 고령화와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 등으로 식품 트렌드가 급변하고, 기능성 식품을 포함한 바이오(Bio) 분야의 수요도 증대돼, 다양한 분야의 연구 기능을 한곳에 통합한 식품연구소 건립을 추진하게 됐다.
 
새로운 롯데중앙연구소는 착공 후 2년여 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2017년 6월 오픈할 예정이다. 규모도 지하 3층, 지상 8층 건물에 연면적 83,102㎡(25,139평)로, 현재보다 5배 이상 큰 규모로 조성되며, 연구 인력도 현재 300여명에서 600여명 규모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리아 등 롯데그룹 내 모든 식품 계열사의 연구활동 및 안전관리는 최신 기술력과 연구장비를 갖춘 첨단 연구시스템으로 통합 운영된다.
 
또한, 롯데케미칼 연구소 인력도 합류해 식품포장소재 연구 등 다양한 공동 연구도 진행하며, 국가연구기관, 산학연 등 외부 기관과의 협업을 위한 연구 공간도 별도로 마련해 식품연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고객과의 소통도 강화한다. 개발한 식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조리법과 활용법 등을 전문가 강연을 통해 교육할 수 있는 ‘식품문화센터’를 비롯해, 신제품 평가를 위해 초청 고객을 대상으로 블라인드 테스트 등이 가능한 ‘소비자감성센터’ 등의 공간도 별도로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식품분야에서 세계인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연구하기 위해 ‘글로벌 화상회의실’을 갖춰 해외 시장에 진출해 있는 사업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파트너사 중 할랄 인증 희망업체를 대상으로 인증 지원을 위한 멘토링 업무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중앙연구소 여명재 소장은 “롯데중앙연구소가 마곡에 마련돼 연구단지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대규모 투자로 그 기능을 강화해 식품 연구의 메카로서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12일 서울시 강서구 마곡산업단지 내에 신사옥 부지를 마련해 통합식품연구소로 확장 건립키로 하고 착공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롯데제과 김용수 대표이사, SH공사 변창흠 사장, 롯데그룹 황각규 사장, 새누리당 김성태 국회의원, 롯데그룹 이인원 부회장, 노현송 강서구청장, 새정치민주연합 신기남 국회의원, 강서구의회 이연구 의장, 강서소방서 권병용 서장, (주)삼광식품 장진수 대표이사. (사진제공=롯데그룹)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