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스미싱 차단앱 기본 탑재된다
향후 정기적으로 스미싱 차단앱 성능 조사·발표
입력 : 2014-08-28 12:00:00 수정 : 2014-08-28 12:00:00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9월 이후 새롭게 출시되는 스마트폰에 스미싱 차단앱이 기본적으로 탑재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8일 스마트폰 이용자의 스미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이동통신3사와 스마트폰 제조3사, 백신업체와 협력해 오는 9월 이후 국내에서 출시되는 제조3사의 스마트폰에 스미싱 차단앱을 기본 탑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래부 관계자는 "다양한 스미싱 차단앱 개발돼 있었으나, 이용자가 이를 모르거나 직접 찾아 설치해야하는 불편함이 있었고, 스미싱 차단앱의 성능도 검증되지 않은 문제점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신규로 출시되는 스마트폰에 양질의 스미싱 차단앱을 기본 탑재해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도 스미싱 차단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이통3사, 스마트폰 제조3사, 백신업체 등과 협의해 왔다.
 
LG유플러스(032640)는 '알약 안드로이드', KT(030200)는 '알스미싱가드 for olleh', SK텔레콤(017670)은 국내 중소업체와 협력해 개발한 'T가드'를 기본탑재 하기로 했으며, 사용의 편의를 위해 앱아이콘을 스마트폰 홈(바탕화면)에 배치하기로 했다.
 
9월 이후 신규폰 이용자는 스마트폰 홈에 스미싱 차단앱 아이콘을 클릭하고, 사용설치 및 이용약관을 동의하면 차단앱이 자동으로 설치·구동된다.
 
한편 KISA는 기존폰 이용자들에게 권고할 만한 스미싱 차단앱을 선정해 발표했다. 안랩(053800)의 '안전한 문자', SE웍스의 'S-GUARD', 잉카인터넷의 '뭐야 이 문자' 등이 포함됐다.
 
KISA는 향후 주기적으로 스미싱 차단앱 성능을 조사·발표해 사용자가 양질의 스미싱 차단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스미싱 차단앱을 기본 탑재함으로써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지 않은 이용자도 스미싱 피해를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연말까지 스미싱 여부를 판별해 알려주는 '스미싱 확인 서비스'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스미싱 피해를 최대한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