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도·강’ 시총 2조 증발
지난 9월 이후 '북고남저'현상 역전
입력 : 2009-02-27 15:24:00 수정 : 2009-02-27 17:12:40
[뉴스토마토 박은영기자] 노원구·도봉구·강북구 등 이른바노·도·강지역의 아파트 시가총액이 지난 9월 금융위기 이후 5개월 동안 2조원 가량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2월 현재 서울 노원, 도봉, 강북구 등 강북3개구 아파트 214192가구를 대상으로 시가총액을 조사한 결과 719350억원으로 최고점이었던 지난해 9월말 742448억원에 비해 23098억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북3개구는 2006 9월 파주, 은평 등 지역에서고분양가 논란이후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지난해 9월까지 2년간북고남저현상을 주도했다.
 
 기간 강북3개구는 425957억원에서 742448억원으로 무려 316491억원이 증가해 74.30%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기침체로 마이너스 변동률로 돌아서면서 5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별로는 노원구가 458875억원에서 444541억원으로 14334억원(-3.12%) 빠졌다.

이어 도봉구가 212863억원에서 205759억원으로 7104억원(-3.34%) 사라졌고, 강북구는 7710억원에서 69050억원으로 1660억원(-2.35%) 감소했다.
 
단지별로는 노원구 상계동 '보람' 1172억원(-10.71%) 떨어져 하락폭이 컸고, 도봉구는 창동 '주공3단지' 1064억원(-12.09%), 강북구는 미아동 'SK북한산시티' 785억원(-5.32%) 하락했다.
 
부동산써브 리서치센터 채훈식 센터장은 "최근 2년간 지속되던 '북고남저현상의 변화는 경기침체와 정부의 강남권 규제완화가 효과를 보고 있는데 따른 "이라며 "일단 강남권 집값 상승세로 집값 바닥론이 힘을 얻고 있지만 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좀 더 시장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 말했다.

뉴스토마토 박은영 기자 ppara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은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