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 제거 작업 3년 연장"
입력 : 2013-12-23 10:18:58 수정 : 2013-12-23 10:23:04
[뉴스토마토 조윤경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주변 방사능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최대 3년간 연장할 방침이다.
 
(사진=로이터통신)
22일 현지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 환경부는 후쿠시마현 방사능 오염물질 처리 작업과 관련해 오는 2017회계연도(2017년 4월~2018년 3월) 시작 전에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 새로운 일정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일본 정부가 당초 오염물질 제거 작업기간으로 설정한 2013회계연도(2013년 4월~2014년 3월)에서 3년 연장된 것이다.
 
현재 후쿠시마현의 11개 정화 대상 지역 중 다무라시에서만 당초 일정대로 작업이 마무리된 상황이고, 3곳은 올해 회계연도 말에 완료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본 정부는 정화 작업을 3년만 더 연장한다면 다른 지역의 오염물질도 대부분 제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가까운 후티바 지역에 대해선 작업 완료 시기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윤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