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를 잡아라..소비여력에 주목
2013-10-17 09:53:44 2013-10-17 09:57:15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혼자 사는 사람들의 절반 이상이 만족감을 나타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거비는 상대적으로 많이 들지만 가족 부양 부담이 적어 소비 여력도 3~4인 가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의 20대 후반부터 40대 전반의 500가구를 대상으로 '1인 가구 증가가 소비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월 가처분 소득이 전체 월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인 가구가 32.9%로, 3~4인 가구(17.2%)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인가구 및 3~4인가구의 소비여력 비교
금액면에서도 1인 가구의 월 가처분 소득이 80만5000원으로, 3~4인 가구의 73만5000원보다 많았다.
 
월주거비용은 3~4인 가구(55만5000원)가 1인 가구(40만6000원)보다 월평균 10만원 가량 더 높았다.
 
단, 월수입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1인 가구와 3~4인 가구 각각 27.8%, 18.5%로 1인 가구가 더 높았다.
 
대한상의는 "높은 주거비 부담에도 1인 가구는 양육이나 가족 부양 부담에서 자유로워 3~4인 가구에 비해 소비여력이 더 크다"고 분석했다.
 
1인 가구는 향후 적극적으로 지출을 늘릴 의향이 있는 항목으로 여행(41.6%)을 첫 손에 꼽았다. 이어 자기개발(36.0%), 레저·여가(32.8%), 건강(32.0%), 취미(26.0%)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지출을 줄이고 싶은 항목으로는 외식(39.2%), 통신비(33.6%), 의류·패션(16.4%), 식품(16.0%) 순으로 집계됐다.
 
◇인가구 소비키워드
1인 가구는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을 제외한 대부분의 소비를 인터넷을 통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절반 이상의 1인 가구가 세일기간을 통해 소비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일을 기다린다는 1인 가구가 51.2%를 기록했다.
 
비싸더라도 품질이 좋은 식품·재료를 구입하냐는 질문에 3~4인 가구는 55.6%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1인가구는 27.6%에 그쳤다.
 
아울러 1인 가구는 편리하게 한 번에 해결하려는 원스톱 소비 경향이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3~4인 가구에 비해 간편식은 3배, 가공식품은 2배나 더 높은 이용률을 보였다.
 
집 주변에 어떤 점포가 있었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도 1인 가구 응답자들은 한 곳에서 다양한 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대형마트(34.4%)를 가장 선호했다.
 
그러면서 혼자 사는 것에 대해 '만족한다'는 의견(56.4%)이 '그렇지 않다'는 의견(8.4%)을 크게 웃돌았다. 만족하는 이유로는 '자유로운 활동이 가능해서'(87.9%), '부모 등의 간섭을 받지 않아서'(34.0%), '정신적으로 자립가능해서'(29.8%) 등이 꼽혔다.
 
1인 가구 소비자들을 위해 향후 새로 개발됐으면 하는 상품으로는 반찬(45.2%)이 최우선적으로 꼽혔다. 이어 식사대용식품(44.0%), 1인가구 전용코너(43.6%), 배달서비스(42.4%), 렌탈서비스(39.6%) 등의 순이었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소비여력이 큰 1인 가구가 새로운 소비주체로 부상하고 있다"며 "기업들은 이들의 연령별 라이프스타일과 소비특성을 세부적으로 분석해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