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측근 "원래 돈이 많아..장인이 재산증식"
입력 : 2013-08-06 15:15:21 수정 : 2013-08-06 15:18:40
[뉴스토마토 전재욱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환수가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퇴임후 비서관을 지낸 최측근 민정기씨가 6일 A4용지 7장 분량의 보도자료를 내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민씨는 "전 전 대통령의 장인 이규동씨가 재산을 관리하고 증식시켜 준 덕에 경기도 오산의 29만여평 땅과 장남이 운영하는 시공사 사옥이 들어선 서초동 땅 등을 마련했다"며 "전 전 대통령의 정치자금이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은 끼어들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은 1983년 공직자 재산등록 때 이순자 여사와 함께 20억원과 40억원 정도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었다"며 "지금의 자산가치로 따지면 최소 수백억원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 전 대통령은 처남 등의 자산에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지 못한다"며 "관계당국의 조사가 진행중이니 전 전대통령의 자금이 은닉돼 있는지 여부는 곧 판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 전 대통령이 돈걱정 없이 살기를 바랐다면 재임 시절 대재벌과 사돈을 맺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권력과 금력의 결합에 강한 거부감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민 전 비서관은 전 전 대통령의 전재산이 '29만원'으로 알려진 사실은 언론의 왜곡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03년 법원이 재산목록의 명세서 제출을 명령했을 때 전 전대통령은 법원에 출두해 잔고 29만원의 은행통장을 재산목록으로 제출했다"며 "이는 '전재산이 29만원'이라는 말이 아니라 현금 재산으로 29만원짜리 통장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런데 일부 언론이 사실을 왜곡해 '전재산이 29만원'이라고 보도했고, 모든 언론매체와 정치권 등에서 사실을 확인해 보지도 않은채 '전재산이 29만원'이라며 배짱을 부린다고 매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근래 전 전대통령 추징금 환수문제와 관련한 보도 행태를 보면 추리소설을 쓰고 있고, 비겁하고 천박한 '하이에나 저널리즘'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씨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경호를 철수하고 국립묘지 안장을 제한하는 내용의 입법이 추진되고 있는 데 대해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지난 6월 통과된 '전두환 추징법'에 이어 특정인을 겨냥한 처분적 법률의 입법이 줄을 잇고 있다. 이는 헌법주의에 대한 명백한 훼손"이라고 지적하고 "그러나 전 전대통령은 훗날 어떤 역사적 평가를 받게 될 것인가에 대해 괘념치 않는다"고 전했다.
 
민씨는 추징금을 미납한 채 골프를 치는 데 대해 "GNP 2만불 시대에 들어선 지금, 골프는 부유층만의 운동인 것이 아니다. 프로야구장을 찾는 사람들보다 골프 인구가 더 많은 게 현실"이고 했다
 
이어 "2만불 시대에 그 2만불시대를 만드는 데 공헌한 전직 대통령이 초청받아 골프 좀 치는 것이 용납될 수 없는 일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전 전 대통령 가족들의 근황을 전하며 검찰의 수사에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검찰에 13차례나 불려가 조사를 받은 처남의 사업체는 장부란 장부는 모두 압수되어서 경영에 차질을 빚고 있고, 받아야 할 돈을 받지 못하는 처지"라며 "가족들도 지쳐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은 전 전대통령 가족과 싸움을 벌인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 "'엄정한 법집행', '사법정의의 구현'이라는 보다 명분이 뚜렷한 목표를 추구하는 일인데, 과연 이 일에 검찰의 명예와 운명을 걸어야만 하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던졌다.
 
민씨의 전언에 따르면 전 전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25년간 가해진 온갖 박해와 비난과 능멸은 이제 일상이 됐다고 한다.
 
전 전 대통령은 80여년의 생애 중에서 지금 가장 힘든 세월을 보내고 있으나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고 한다.
 
다만 고령 탓에 기억력과 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도 간간히 보일 때가 있다고 한다.
 
이에 그는 "전 전 전대통령과 가족들은 혹시 극단적인 생각을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스스로 무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끝으로 그는 "개인의 생각을 밝힌 것에 불과하다"며 "전 전대통령의 지시나 위임에 의한 것이 아니므로 전 전대통령의 입장과 생각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재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