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원전비리' 금품수수 JS고문·한전기술 간부 구속영장
입력 : 2013-06-07 11:34:08 수정 : 2013-06-07 11:36:55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원전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원전부품 시험 성적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JS전선 엄 모 고문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단장 김기동 지청장)은 7일 오전 10시 엄 고문에 대해 사문서위조 및 동 행사와 특경가법상 사기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수사단은 또 같은 혐의로 한국전력기술 이 모 부장에 대해서도 이날 오후 4시쯤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엄 고문 등은 2008년 JS전선이 신고리 1, 2호기 등에 납품한 제어케이블 성능검증 시험성적서를 위조하고, 위조된 시험성적서 승인을 대가로 금품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단은 앞서 지난 5일 위조 시험성적서 승인과 관련, 경기도 용인시와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한국전력기술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으며, 관련자료 분석을 끝낸 뒤 관련자들을 줄소환 하고 있다.
 
수사단은 이번 사건이 원전부품 납품 및 시험승인과 관련해 민간 시험업체와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국전력기술간의 고질적인 비리척결에 초점을 맞추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DB)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