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자격증 제도 도입 추진
방통위, 활성화 방안 발표..지원센터도 구축
입력 : 2012-06-21 16:11:22 수정 : 2012-06-21 16:11:57
[뉴스토마토 서지명기자] 앞으로 '빅데이터 분석가 자격증' 제도가 도입되고, 빅데이터 연구개발과 인력양성을 위한 '빅데이터 지원센터'가 구축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빅데이터 서비스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빅데이터는 페타바이트(PB)급 규모로 데이터의 형식이 다양하고 유통속도가 빨라 기존의 방식으로는 관리·분석이 어려운 데이터를 의미한다.
 
페이스북이 올라오는 글이나 그림 등을 분석해 이용자 관심 사항을 파악해 맞춤형 광고에 활용하거나, 이베이가 구매이력과 소셜미디어 활동내용 등을 분석해 선물 추천을 하는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빅데이터 시장은 지난 2010년 32억 달러에서 오는 2015년에는 169억 달러로 연 39.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정보통신기술(ICT) 전체 성장률의 약 7배에 이른다. 이에 미국 등 각국 정부도 과감한 투자를 하고 있다.
 
이에 우리 정부도 7가지 주요 추진과제를 내놨다.
 
우선 신규 서비스 발굴과 확산을 위한 시범 서비스를 추진한다. 정부는 방송통신, 교육, 교통, 의료 등 여러 분야에서 시범 서비스를 공모방식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빅데이터 기술과 서비스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과정에 필요한 클라우드·분산컴퓨팅·지능화 기술 등 핵심 요소기술을 개발하고 오픈소스 기반의 플랫폼을 개발해 공개할 계획이다.
 
전문인력 확보를 위해 석·박사급 고급인력을 양성하고, 빅데이터 분석가 자격증(Chartered Big Data Analyst) 제도 도입을 추진한다.
 
또 시범 서비스, 연구개발(R&D) 및 인력양성 등을 지원하기 위해 빅데이터 지원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지원센터는 연구 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 시범서비스 수행, 중소기업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이밖에 빅데이터 산업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개인정보보호 관련 법제도 개선에 나선다. 아울러 빅데이터 산업 진흥을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을 검토하고 종합적인 정책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박재문 방통위 네트워크정책국장은 "이번 정책은 빅데이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 빅데이터 분야에 대한 정책이 범정부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지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