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음료업계, 상식 탈피 '역발상 마케팅' 인기
차별화된 맛과 기능으로 소비자 니즈 충족
2011-12-06 11:15:57 2011-12-06 11:17:30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최근 음료업계에 상식을 과감히 깨뜨려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역발상 마케팅이 인기를 끌고 있다. 틀에 박힌 접근법으로는 더 이상 소비자의 까다로운 취향을 사로잡기 힘들기 때문이다.
 
코카콜라 '환타 쉐이커 흔들흔들'은 탄산음료는 흔들어서는 안 된다는 고정관념을 깼다. 젤리 타입 음료로 이를 씹는 순간 탄산이 입안에서 터지는 재미와 함께 말랑말랑한 젤리의 식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요구르트는 일반적으로 장에 좋다는 것이 상식. 하지만 '요구르트=장'이라는 등식을 깨고, '위에 좋은 요구르트'를 콘셉트로 역발상을 시도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제품이 있다.
 
한국야쿠르트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은 헬리코박터균의 위험성을 들어 요구르트가 '위'에 좋은 역할을 한다는 것을 규명해 소비자들에게 '헬리코박터균'을 알리는 마케팅부터 진행해 성공한 사례. 이름자체로도 제품의 성능을 명확히 규명하고 있으며, 위 보호 소재인 탱자와 강화약쑥으로 위암의 대표적인원인으로 알려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억제토록 만들어진 제품이다.
 
SPC그룹의 신개념 건강음료 잠바주스에서는 과일주스에 대한 신선함, 시원함 등의 상식을 깬 따뜻한 과일 음료를 선보였다. 오렌지, 제주감귤, 자몽 등 3가지 맛의 '핫 프룻 주스'로 선보인 이제품은 매장에서 직접 과일의 과즙을 내 따뜻하게 제공되고 있다.
 
따뜻한 과일 음료는 국내에서는 생소하지만 서구에서 환절기 감기에 민간요법으로 먹는 과일 주스로 알려져 있는 것에 착안해 선보이게 된 제품이다.
 
특히 비타민C, 구연산 등이 풍부한 감귤류 과일은 피로해소와 감기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평소 비타민 섭취가 부족하거나 환절기 건강관리에 관심이 높은 소비자라면 더욱 반가울 만한 음료다.
 
현대약품(004310)의 '미에로 헬씨올리고'는 장 건강을 돕는 음료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장 건강을 돕는 음료의 경우 유산균이 포함된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이 제품에는 유산균이 들어있지 않다.
 
'미에로 헬씨올리고'는 유산균을 먹어서 보충한다는 일반적인 제품에서 탈피, 유산균이 장까지 도달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장에 이로운 유산균 및 비피더스균의 먹이가 되면서도 달콤한 맛을 지닌 '갈락토 올리고당'을 주성분으로 해 몸속 유산균을 강하게 키워준다는 콘셉트의 역발상에서 탄생한 제품이다.
 
매일유업(005990)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도 바나나 우유는 노랗다는 기존의 생각을 과감하게 탈피한 경우다.
 
실제 바나나 과육이 노란색이 아니란 점에 착안해 기존의 노란 색소를 넣지 않고 흰색 과육과 바나나에서 추출한 과즙만으로 맛을 내 흰색을 띠며 출시 6개월 만에 약 2000만 병이 판매될 만큼 역발상 효과를 톡톡히 본 제품이다.
 
웅진식품 '하늘보리 톡'은 일반적으로 가정집에서 가장 많이 끓여 마시는 보리차에 탄산을 가미해 '보리 사이다'라는 건강한 탄산음료 군을 새롭게 개척하고자 했다.
 
우리 땅에서 자란 우리 보리만 사용하고 무색소, 무카페인이라는 점을 강조해 웰빙 탄산음료를 콘셉트로 한 제품이다.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