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한전, 희망퇴직 신청받는다
희망퇴직 위로금 약122억원
6월15일 희망퇴직 시행 예정
2024-04-30 17:45:30 2024-04-30 17:45:30
[뉴스토마토 김소희 기자] 한국전력은 재무 여건 악화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6월 15일 희망퇴직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습니다.
 
희망퇴직 신청 기간은 4월 30일부터 5월 8일까지이며, 희망퇴직 대상자에게는 퇴직금 외에 위로금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입니다. 희망퇴직 위로금 재원은 약 122억원이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2022년도 경영평가성과급으로 마련됐습니다. 
 
위로금은 1억1000만원을 최대 한도로 하며, 근속기간 등에 따라 차등 지급할 예정입니다. 
 
명예퇴직이 가능한 근속 20년 이상의 직원들에게는 명예퇴직금의 50%를 지급하고, 근속 20년 미만의 직원들은 근속기간에 따라 조기퇴직금(연봉월액의 6개월분)의 50∼300%를 받게됩니다. 
 
신청 인원이 희망퇴직 가능 재원 규모를 초과할 경우, 근속연수 20년 이상 직원 중심(80%)으로 시행하되, 급여 반납에 동참한 직원들에 대한 공평한 기회 제공 차원에서 전체 희망퇴직 인원의 20%를 근속연수 3년 이상 20년 미만 직원 중에서 선정할 예정입니다. 
 
한전 관계자는 "향후에도 한전은 재무 여건 악화에 따른 경영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희망퇴직 이외에 경영체계 전반에 걸친 과감한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효율적인 조직으로 혁신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1월 9일 서울 소재 기계 금속 단지에 설치된 전기계량기가 가동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소희 기자 shk329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기성 편집국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