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만배와 돈거래' 혐의 전직 언론사 간부 3명 압수수색
2024-04-18 10:59:00 2024-04-18 11:11:38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와 거액의 금품을 거래한 혐의로 전직 언론사 간부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강백신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배임수재 등 혐의로 전 언론사 간부 3명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입니다.
 
이들은 앞서 김씨와 부정한 돈 거래를 했다고 논란이 됐던 한겨레신문과 중앙일보, 한국일보 출신 간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겨레 부국장을 지낸 A씨는 2019∼2020년 김씨에게 수표로 9억원을 빌렸고, 문제가 되자 이후 변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앙일보 전 간부 B씨는 김씨로부터 1억9000만원, 한국일보 전 간부 C씨는 김씨에게 1억원을 각각 빌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을 도와달라고 당시 성남시의장에게 청탁하고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기소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지난 2월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법원을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공동체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