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한훈 농림차관 "4월 물가 상황 개선전망…대체과일 본격"
일조시간 증가 등 기상 여건 개선 전망
참외·수박 등 대체과일 본격 출하 영향
2024-04-03 16:59:35 2024-04-03 16:59:35
[뉴스토마토 김소희 기자] "4월부터는 일조시간 증가 등 기상여건이 개선되고, 3월 18일부터 투입중인 긴급 가격안정자금의 효과가 본격화 되면서 농축산물 체감 물가가 안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3일 ‘농식품 비상수급안정 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한훈 차관은 "납품단가 지원·할인지원 확대 등 긴급 가격안정대책 추진으로 3월 채소류와 축산물 물가가 전월 대비 하락했다"며 "생산 감소로 저장량이 부족한 과일류도 소비자 체감가격이 점차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4월부터는 시설채소 생육에 필수적인 일조시간 증가 등 기상 여건이 개선되고, 참외·수박 등 대체과일이 본격 출하되기 시작함에 따라 농산물 공급 여건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정부는 체감 물가 하락을 위해 긴급 가격안정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입니다. 
 
전국 대형·중소형마트, 하나로마트, 친환경매장, 온라인몰 등 유통업체의 할인율을 기존 20%에서 30%로 상향해 운영합니다.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의 물가 부담 완화를 위해 4월 6일부터 4월 12일까지 전국 50개 전통시장에서 '4월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를 추가로 개최할 예정입니다. 
 
국내 과일 수요분산 차원에서 3월21일부터 시행중인 aT를 통한 과일 직수입의 경우, 대상품목을 11개로 확대해 6월 말까지 총 5만톤 이상, 최대 20% 할인 공급할 계획입니다. 
 
한 차관은 "농식품부는 국민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더욱 빠르게 낮추기 위해 앞으로도 긴급 가격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4월 1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파인애플이 진열돼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소희 기자 shk329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경제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