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과천에 새 둥지 트는 제약바이오 기업들
연구개발 조직 결집·경영 분위기 쇄신
서울 접근성 용이로 우수 인력 확보
2024-02-21 14:42:44 2024-02-21 14:42:44
 
[뉴스토마토 고은하 기자] 주요 제약바이오사들이 경기 과천에 연구개발(R&D) 조직을 결집시키고 있습니다. 
 
제약바이오 기업이 입주하는 과천지식정보타운은 경기 과천시 갈현동·문원동의 135만3090㎡(약 41만평)에 조성된 곳입니다. 다수 기업이 과천에 몰리는 데는 오픈이노베이션 관련 시너지를 높이고, 서울과의 접근성이 쉬워 우수한 연구인력 확보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안국약품(001540)은 오는 4월 말 과천 지식산업센터로 이전합니다. 안국약품은 항체 라이브러리, 자체 동물실험 시설, 유세포 분석기를 포함한 최신 시설과 장비를 갖춘 연구 공간 이전을 통해 연구개발을 강화한다는 전략입니다.
 
광동제약(009290)은 지하 6층과 지상 14층 규모의 신사옥을 오는 7월 완공해 서울 서초구 본사와 구로구 연구개발 시설을 통합 이전할 방침입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신사옥 건립 목적은 본사와 연구소 통합 시너지를 통한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휴온스(243070)도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위치한 중앙연구소를 과천지식정보타운 내 통합 연구개발 센터로 이전할 계획입니다. 판교 본사는 그대로 유지하고, 올해 말 입주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휴온스 관계자는 "과천으로 연구개발 조직을 결집시켜 경영 효율성을 도모하기 위해 이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휴온스 과천 연구개발 센터. (사진=휴온스)
 
JW중외제약(001060)은 지난해 6월 JW과천사옥으로 본사를 이전했습니다. JW과천사옥은 JW그룹의 연구개발 인력이 집결하는 대규모 융복합 연구시설을 기반으로 조성됐습니다. 이곳에는 그간 흩어져 있던 JW중외제약 신약·제제·원료 연구센터를 비롯한 그룹사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JW과천사옥 이전으로 대규모 융복합 연구시설 조성으로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제약바이오업계 관계자는 "제약바이오사들이 사업을 확장하면서 인원이 늘고, 공간이 협소해 연구개발을 진행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회사의 연구 부문을 통합해 시너지를 내고 강화할 곳으로 과천을 선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과천에서 판교밸리를 참고해 산업을 육성하고자 밸리타운을 조성했다. 기업 유치를 위해선 땅값을 저렴하게 제공하거나 혜택을 제공하다보니 제약바이오사들이 많이 유입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윤택 제약산업전략연구원장은 "제약사들이 과천뿐만 아니라 시흥, 송도, 판교, 마곡 등 집적화 단지에 상당한 관심을 보인다"며 "서울과 접근성이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기존에 서울 중심으로 구축했던 인프라의 접근성도 높고, 장래적으로 부동산 가치 인상 요인도 고려해 사옥을 이전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JW중외제약 과천 사옥(사진=JW중외제약)
 
고은하 기자 eunh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강영관 산업2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