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민주당 "방통위원장에 친윤 검사…김홍일 지명 철회해야"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 입장문…"정치검사 말고는 쓸 사람 없나"
2023-12-09 17:08:16 2023-12-09 17:08:16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정무직 인선 발표 브리핑에서 지명 소감을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민주당은 9일 윤석열 대통령이 검사 출신인 김홍일 현 국민권익위원장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를 지명한 것을 놓고 강하게 비판하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9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 요직 곳곳을 검사 출신으로 채워 넣고도 도무지 성이 차질 않는 모양"이라며 "정치 검사 말고는 쓸 사람이 없는가"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사정 업무와 관련 없는 방통위원장 자리에 친윤(친윤석열) 검사를 앉혔다"며 "업무 관련성이라곤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자리들까지 국가기관을 검사 출신들이 장악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대택위는 또 김 후보자를 겨냥해 "서울중앙지검 3차장 시절 이명박 (대선) 후보의 BBK 주가조작 관련 의혹, 도곡동 땅 차명 보유 의혹 수사를 담당했다"며 "이명박 후보에게 면죄부만 주고 수사를 종결시켜 '정치검사'라는 거센 비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대책위는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김홍일 당시 대검 중수부장에게 사건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김 후보자는 2011년 대장동 사건의 뿌리가 된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를 담당했고 당시 윤석열 대검 중수 2과장의 직속상관이었다. 검찰에서 퇴직한 이후인 2015년 수사를 받던 조우형을 '몰래 변호'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책위는 윤 대통령을 향해 "검찰 수사권 행사하듯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불통 인사, 국민적 반발에도 언론 장악 포기하지 않겠다는 오기 인사, 당장 중단하고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