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김기현 "이재명·김진표, 해괴망측 '사사오입 개헌' 논리로 탄핵안 처리"
철야농성후 의총 개최…"국민들께서 충정 이해 확신"
윤재옥 "대한민국 헌정사 무너뜨리는 역사적 죄인"
2023-12-01 08:42:17 2023-12-01 08:42:17
1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일 민주당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등에 대한 탄핵소추안 강행 처리 시도에 대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김진표 국회의장은 사사오입 개헌과 같은 해괴망측한 논리로 기어코 이 위원장과 이 대표를 수사한 검사에 대한 탄핵안을 처리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헌법상 명시돼 있고 법률상 명확한 일사부재의 원칙을 마음대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면서 헌법을 사사오입 개헌하는 형태로 자신들 마음대로 왜곡하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오후 9시부터 이날 의총이 열린 오전 7시까지 민주당의 탄핵안 처리에 반말하며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철야 농성을 벌였습니다.
 
김 대표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 밤 이 로텐더홀에서 밤을 새우면서 농성했다"면서 "물리적으로는 소수당의 한계 때문에 많은 좌절을 겪고 있지만, 공정과 상식을 바라는 국민들께서는 이 충정을 이해하실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부정부패 혐의로 온통 재판받으러 다니고 수사받으러 다니는 사람들, 돈봉투가 난무하는 그 정당에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명확한 인식이 내년 총선을 통해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기어이 민주당과 김 의장이 불법적 탄핵안을 처리하는 의회폭거 멈추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스스로 상습 탄핵중독에 빠졌음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쌓아올린 75년 대한민국 헌정사를 무너뜨리는 역사적 죄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윤 원내대표는 김 의장을 향해 "국회의장으로서 21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민주적으로 운영하며 합의의 정치를 이끌어낼 수 있는 기회가 아직 남아있다"며 "스스로 불명예스러운 의장이 되는 잘못된 판단을 내리지 않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이미 불법과 의회폭력에 어떤 수치심도 없다. 국민 앞에 부끄러움마저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 민주주의 궤도를 이탈한 자신들의 모습 직시하고 의회폭주를 멈춰달라"며 "그렇지 않는다면 민주당의 폭주는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으로 강제로 멈춰지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