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27일 긴급회의…북 군사정찰위성 발사 공식 논의
대북 규탄 성명 발표·결의안 채택 여부는 불투명
2023-11-27 08:01:00 2023-11-27 08:01:00
북한이 21일 오후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2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7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문제에 관한 대응을 공식 논의합니다.
 
26일 유엔본부 등에 따르면 안보리는 27일 오전 10시(한국시간 28일 0시)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공식 회의를 개최해 북한 관련 비확산 의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1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와 관련해 안보리 차원의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 영국 등 8개 이사국 요청으로 소집됐습니다. 한국도 이해 당사국 자격으로 이번 회의에 참석합니다.
 
이에 앞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21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히 규탄한 바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등 안보리 9개 이사국과 내년 비상임이사국이 되는 한국 등 총 10개 안보리 이사국도 공동성명을 내고 이번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안보리 차원의 대북 규탄 성명 발표나 결의안 채택과 같은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 등과 대립각을 세우며 북한 측 입장을 옹호하고 나서면서 안보리는 2018년 이후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위성 발사에 대해 제재 결의나 성명 채택 등 대응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러시아는 북한과의 기술 이전을 둘러싼 논란의 당사국이기 때문에 안보리에서 북한을 비난하는 통일된 목소리가 나오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