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6년 만에 북한 인권회의…중러 "의제 아냐" 반발
주유엔 한국대사 "북한 인권 문제 대량살상무기와 얽혀있어"
겅솽 중국부대사 "인권 신경 쓴다면 북한 제재 풀고 대화해"
2023-08-18 11:13:31 2023-08-18 11:13:31
황준국 주유엔 대사가 1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중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6년 만에 북한 인권 문제의 심각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 인권 문제는 안보리 의제가 아니"라며 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습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미일 3국과 알바니아가 공동으로 제출한 북한 인권 토의 안건이 채택됐습니다.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다뤄진 것은 2017년 12월 이후 6년 만으로, 북한은 공개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회의 개최는 북한 인권 문제를 비호해 온 중국과 러시아가 회의 개최를 반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별다른 표명이 없어 투표 없이 토의가 진행됐습니다. 이는 안건 채택에 필요한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표가 이미 확보된 영향으로 보입니다.
 
다만 중국과 러시아는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논의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겅솽 주유엔 중국부대사는"북한의 인권 상황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을 제기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안보리가 북한 인권을 고려하도록 압박하는 일은 상황을 완화하기보다 긴장을 고조할 뿐"이라며 "진짜 북한 인권 문제에 신경을 쓴다면 북한에 대한 제재를 풀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드미트리 폴랸스키 러시아 차석대사는 "북한의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위선"이라면서 대북 제재가 오히려 북한 주민들의 고통을 가중시킨다는 주장을 내놨습니다.
 
반면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는 "북한 정부의 인권 유린은 북한 주민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한국의 중대한 국가안보 문제"라며 "북한 인권과 대량살상무기 문제는 매우 실질적으로 서로 얽혀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8만 명 이상이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으며, 자의적 또는 즉결 처형과 고문·기아·성폭력·강제 낙태·강제 노동에 광범위하게 노출돼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이날 공개회의에는 시민사회 대표로 한국외대에 재학 중인 탈북민 김일혁 씨가 참석했습니다. 그는 한국어로 "독재는 영원할 수 없다"며 "더 이상 죄짓지 말고, 이제라도 인간다운 행동을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북한 사람들도 인간다운 삶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 사람들"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