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 "차라리 나를 탄핵하라"
"민주당의 검사 탄핵은 수사에 대한 보복·협박"
2023-11-09 21:26:09 2023-11-10 08:04:40
이원석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퇴근하며 더불어민주당이 손준성 대구고검 차장검사,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 등 검사 2명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유연석 기자] 이원석 검찰총장은 더불어민주당이 손준성 대구고검 차장검사,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데 대해 "당 대표의 사법 절차를 막아보려는 방탄 탄핵"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이 총장은 9일 퇴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의 검사 탄핵은 당 대표 수사에 대한 '보복 탄핵'이자 검사를 겁박하고 검찰을 마비시키려는 '협박 탄핵'이고, 당 대표의 사법 절차를 막아보려는 '방탄 탄핵'"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총장은 "검찰이 마음에 안 든다고 검사를 탄핵한다면 마음에 들지 않는 판결을 선고한 판사들도 탄핵하려 할지 모른다. 이런 부당한 탄핵은 그만둬야 한다"며 "그래도 탄핵하겠다면 검사들을 탄핵하지 말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와 기소를 책임진 저를, 검찰 총장을 탄핵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헌법은 파면을 정당화할 정도로 중대한 직무상의 위법에 대해서만 탄핵을 인정하고 있다"면서 "안동완 검사는 사건 처리한 지 9년 만에, 손준성 검사는 기소된 지 1년 반 만에 탄핵됐다. 탄핵이 될 만큼 비위가 명백하다면 왜 9년, 1년 반씩 놔두고 이 시기에 탄핵하려 하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또한 "뇌물을 받거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국회의원, 보좌관을 추행한 국회의원 등에 대한 탄핵이나 제명은 우리 현실상 불가능하다"며 "그런데도 불구하고 이 대표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검사를 포함해서 탄핵이 발의된 점에 대해 정치적이라고 해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날 범죄기록 무단 조회 의혹 등이 있는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와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진 손준성 대구고검 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 본회의에 보고했습니다. 이정섭 차장검사는 이재명 대표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해 수원지검 수사팀장입니다.
 
이 총장은 "이 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의결되면 직무가 정지되고 정상적인 직무 수행이 불가능해 진다"며 "수사 차질은 있겠지만, 수사팀이 어떠한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수사팀이 제대로 수사 결론을 낼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대검찰청도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의 반복적인 다수의 검사 탄핵은 제1당의 권력을 남용해 검찰에 외압을 가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유연석 기자 ccbb@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