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넥슨 출신 김태환 부사장 영입
김태환 전 부사장, 라인게임즈 부사장으로
윤주현 전 플랫폼 디렉터도 CTO로 합류
"임원급 인재로 미래성장기반 다질 계획"
2023-11-01 11:12:58 2023-11-01 11:12:58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라인게임즈는 김태환 전 넥슨코리아 부사장을 라인게임즈의 부사장으로, 넥슨코리아 출신 윤주현 전 플랫폼 디렉터를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라인게임즈는 이번 임원급 인사 영입 배경에 대해 "미래성장기반을 다지고, 한국을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왼쪽부터 김태환 라인게임즈 신임 부사장, 윤주현 라인게임즈 신임 CTO. (사진=라인게임즈)
 
김 부사장은 2018년까지 넥슨에서 최고사업개발책임자와 부사장 등을 역임한 사업개발·전략 전문가입니다. 박성민 라인게임즈 대표와 함께 사업 전략 전반을 책임지는 역할을 할 계획입니다.
 
윤 신임 CTO는 회사와 개인의 기술력이 동반 성장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라이브 프로젝트와 신규 개발 조직이 서로 노하우를 공유하는 개발 문화를 만들어가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라인게임즈는 기존 박성민 CEO, 신권호 CFO에 이어 신규 임원진 인사까지 마치고, 연내 출시 예정인 창세기전 IP 콘솔·모바일 신작의 성공적 시장 진입을 해내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내년부터는 산업을 선도하고 성장해 나갈 새로운 전략을 펴겠다고 합니다.
 
김태환 신임 부사장은 "게임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문화 콘텐츠지만, 아직 게임을 안 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며 "게임과 이커머스의 융합, 게임과 요식업의 융합 등 여러 신선한 시도들을 통해 게임의 외연을 적극적으로 확장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박성민 대표는 "새롭게 합류한 임원들과 함께 오늘부터 새로운 라인게임즈의 역사를 쓰고자 한다"며 "게이머와 눈높이를 맞춰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게임을 서비스해 나감과 동시에 기존의 정의로는 게임이라 볼 수 없는 영역까지 외연을 확장해 전 세계인이 즐겁고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