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이유비, 호연으로 채운 캐릭터 입체감
2023-09-25 08:07:17 2023-09-25 08:07:1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이유비가 불안함과 뻔뻔함을 오가는 열연을 펼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에서는 모네(이유비 분)가 좁혀져 오는 진실 앞에 점점 궁지에 몰리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모네는 드라마 리딩 현장에 도착해 싹싹하게 인사하는가 하면신인 배우다운 풋풋함을 과시했습니다그것도 잠시 다미(정라엘 분)의 엄마가 현장을 찾아와 있었던 일을 낱낱이 밝힐 것을 선전 포고 했고 모네는 속수무책으로 당황스러운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이에 다급하게 진모(윤종훈 분)에게 연락했지만 단호한 답변에 불안함은 극에 달했습니다더불어라희(황정음 분)를 마주한 모네는 계약 파기라는 강수에 서늘한 표정을 지었고오히려 앞으로 LH 미디어를 평생 먹여 살릴 건 자신이라며 눈을 빛냈습니다.
 
하지만이미 마음을 돌릴 수 없음을 직감한 모네는 자신이 출산의 진실을 밝혔고 아기 아빠에 대해 언급해 긴장감을 높였습니다특히 자신을 이용할 기회를 라희에게 준다며 파격적인 제안을 이어가는가 하면뻔뻔하면서도 당당하게 자신을 과오를 해결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렇게 이유비는 휘몰아치는 전개 안에서 요동치는 감정선을 다이내믹하지만 단단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이입을 한껏 끌어올렸습니다게다가 모네가 가진 양면성을 순식간에 스위치 하며 놀라움까지 자아냈습니다.
 
또한 미소로 가려둔 야망부터 모든 것을 잃게 될까 하는 두려움과 불안절박함과 뻔뻔함이 뒤섞인 당당함까지 디테일한 이유비의 열연은 캐릭터의 입체감을 더했습니다이는 '7인의 탈출'의 빌런 중에 빌런이라는 호평을 이끌어 냈습니다.
 
이유비가 주연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은 매주 금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됩니다.
 
SBS 드라마 '7인의 탈출' 이유비.(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