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민주당 "정부, 일본 '내로남불' 일심동체…방류 철회 요구해야"
"일본 '가짜과학' 반대 못하고 입장 같이 해" 비난
2023-08-27 17:55:34 2023-08-27 17:55:34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인근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범국민대회’에서 참가해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민주당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방류 나흘째인 27일 한국 정부가 일본에 오염수 방류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한국 측 전문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현지 사무소로 출국할 예정”이라며 “일본의 핵 오염수 방류에 또다시 힘을 실어주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권 수석대변인은 “과거 일본은 러시아가 수백톤의 핵폐기물을 IAEA 기준치 이하라며 홋카이도 인근에 투기하려 하자 이에 적극 반대해 러시아의 투기를 막아냈다”며 “입장이 바뀐 일본이 ‘가짜 과학’으로 ‘내로남불’하는데도 윤석열정권은 이에 ‘반대’ 말 한마디 못하고 일본 측 입장과 같이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윤석열정권은 일본 핵 오염수에 ‘국민 안전 책임과 의무’도 함께 흘려보냈다”며 “아니면 애당초 일본의 내로남불에 일심동체였던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인내는 이미 한계를 넘었다”며 “지금이라도 일본에 핵 오염수 방류 철회를 요구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