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오염수 총공세…국민의힘 '가짜뉴스 선동' 방어
야,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방사능 피해 어업 재해 인정법 등 추진
여 "야 행태, '광우병괴담' 데자뷔…허위 선동 반국가적 행위 중단하라"
2023-08-24 16:22:41 2023-08-24 18:42:34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윤혜원 기자] 민주당이 24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시작하자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야당이 '가짜뉴스'로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와 윤석열정부를 적극 방어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오염수 방류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한 '특별안전조치 4법'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이를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야,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등 특별안전조치 4법 채택
 
4법은 후쿠시마 농수산물의 국내 유통을 막기 위해 농수산물 원산지 표기 시 국가와 지역까지 포함하는 법안 방사능 피해를 어업 재해로 인정하는 법안 어민과 수산물 가공 유통업자 피해 지원 기금 마련과 일본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법안 오염수 노출 수산물 수입 금지와 수산업 진흥 등을 위한 법안입니다. 수산물 수입 금지 법안은 이날 발의됐습니다.
 
정춘숙(오른쪽) 민주당 원내정책수석부대표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야당 간사인 어기구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서 후쿠시마 핵오염 수산물 수입금지 특별법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의총에서 오염수 방류에 대한 당 대응을 구상하는데 집중했습니다. 의총에 참석한 한 재선 의원은 "오염수 방류 문제를 놓고만 의견이 오갔다. 향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어떤 계획을 세울지를 중점적으로 논의했다"며 "오염수 문제로 자유발언도 3~4명 정도만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당론으로 채택한 4법은 가장 중점적인 법안으로 지정하고 빠른 시일 내 국회에서 논의·처리되도록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의 처리 전략에 대해 "일정을 못 박지는 않았지만, 현 시점부터 국내에서도 수산업 피해가 점차 시작되는 상황이지 않느냐"며 "그런 부분에 대한 빠른 입법적 대처가 필요해 최대한 속도를 내려고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날 정의당·진보당·기본소득당과 연합해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일본 방사성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기자회견을 열고 공동행동에 나섰습니다. 
 
25일 의원과 당원이 함께 광화문에서 대통령실까지 원전오염수 투기 중단 국민행진에 나서기로 했고 26일 광화문에서 정의당·진보당·기본소득당과 함께 원전오염수 투기 중단 범국민대회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27일에는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일본 사민당 등이 주최하는 현지 규탄집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총괄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을 비롯해 양이원영 의원, 강은미 정의당 의원이 참석합니다.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 등이 우리 농축수산물 소비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 "야, 이재명 방탄 위해 가짜뉴스·허위선동"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사실이 아닌 거짓에 근거해 여론을 선동하고 있다며 국민의 식탁 안전에 위험 요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보좌진과 당직자들을 총출동시켜 민의의 정당을 괴담의 정당으로 만드는 민주당의 행태는 광우병 괴담의 데자뷔다. 우리 국민은 지난 2008년 광우병 괴담, 2017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괴담으로 적지 않은 갈등을 겪었다"며 "아무 잘못도 없는 국민만 엄청난 재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방탄과 선거를 위해 가짜뉴스, 허위선동으로 어민과 민생을 파탄내는 반국가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선량한 어민들이 민주당의 괴담 정치 때문에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추석 대목을 앞두고 민주당발 괴담으로 인한 소비 위축에 시름이 깊어진 어민과 수산업 종사자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우리당은 수산물 소비에 적극 나서는 것은 물론이고 가짜뉴스로 피해를 입은 어민들을 지원하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본지 통화에서 "한미일 3국 밀착이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껄끄러워지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고, 이를 일본도 알고 있을 것이다. 이러한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을 전제했을 때 한국은 일본에 오염수 문제로 반발하기 어려울 것이고 일본도 한국 내에서 나오는 오염수 관련한 정치권 갈등에 크게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며 "오염수에 대한 국민 불안이 심화하고 있는 만큼 정치권이 한목소리를 내도 모자랄 판인데, 갈려서 싸우고 있으니 국내 정치의 비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광연·윤혜원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