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대통령실 "한미일 정상회의, 북 핵·미사일 대응 기본구조"
"한미일 '준동맹' 과한 표현…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반대할 이유 없다"
2023-08-20 18:39:07 2023-08-20 18:39:07
지난 5월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대통령실은 20일 한미일 정상회의 성과에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기본 구조를 갖췄다"고 밝혔습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을 통해 안보 분야에서 성과에 대해 "지난 4월 워싱턴선언, 핵협의그룹(NCG) 구성 등에 이어 우리가 필요한 안보를 더 강하게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문서를 통해 세 나라가 상호 관계를 국제 사회에 공식 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서 매우 의미가 크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회의의 경제적 성과도 강조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지난해 전세계 국내총생산(GDP)가 105조달러인데, 미국이 26조7000억달러, 일본이 4조4000억달러, 우리가 1조7000억달러 정도다. 세 나라 GDP를 합치면 전 세계의 31%가 넘어 약 3분의 1을 차지한다"며 "다른 어떤 경제 블록이나 세력과 비교할 수 없는 압도적 경쟁력을 갖추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세 나라가 인공지능(AI), 우주, 양자 등 첨단 분야에서 기술적 인적 교류를 확대해나가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이고 일자리 창출 등 직접적인 경제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경제 규모가 커지고 산업이 더 고도화되고 실질적인 복지도 향상되는 선순환 구조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또 한미일 협력 강화가 '준동맹'으로 발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준동맹'이라는 표현은 과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동맹이라는 건 선언적이 아니라 법적 구속력을 가져야 되고, 상호간 조약을 맺어서 되는 것"이라며 "현재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두 번째 한미일 정상회의를 내년 상반기 한국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제안을 했고, 3국이 검토하는 과정이 뒤따른다고 보면 될 듯하다"며 "3국 각자 일정과 상황이 있으니 검토해서 확정될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한미일 정상회의에 이어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이 관계자는 "세 나라가 다시 회의를 여는 게 필요하다고 합의하면 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우리가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